정치

문화일보

美 "종전선언 논의 열려있지만 비핵화 전념"

김유진 기자 입력 2021. 09. 23. 12:0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국방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우리는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지만,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와 대화에도 전념하고 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입구론에 대해 북한의 무조건적인 대화 수용이 우선임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북 관여와 외교를 강조한 건 미국이 북한에 제안한 무조건적 대화가 종전선언에 앞서야 한다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방부, 대화 선행 또다시 강조

文, 하와이서도 ‘종전선언’ 제안

미국 국방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우리는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지만,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와 대화에도 전념하고 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입구론에 대해 북한의 무조건적인 대화 수용이 우선임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이 이날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서도 종전선언을 재차 제안한 상황에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는 국방수권법(NDAA) 전문에 북한의 소형화된 핵탄두와 전술핵무기 개발 위협을 적시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북한과의 관여를 모색하고 있고,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북 관여와 외교를 강조한 건 미국이 북한에 제안한 무조건적 대화가 종전선언에 앞서야 한다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커비 대변인은 “우리의 목표는 항상 그랬듯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면서 “우리는 이것이 복잡한 문제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런 종류의 대화를 하는 데 있어 우리 외교관들의 역할을 지원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21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남·북·미·중이 참여하는 종전선언을 제안했던 문 대통령은 2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서도 “‘종전선언’은 한반도를 넘어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에게 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될 것”이라며 종전선언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미 상원 군사위는 22일 본회의에 공식 제출한 새 회계연도 NDAA 전문에 “북한은 소형화된 핵탄두와 전술핵무기, 독립적으로 여러 표적을 겨냥할 수 있는 핵을 장착하고 재진입이 가능한 미사일 발사체 개발 등을 계속 추구하고 있다”며 “북한은 사정거리가 다양한 고체연료 탄도미사일과 핵추진 잠수함 체계, 극초음속 부스트 활공(boost-glide) 발사체 개발 계획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