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서울시-수자원공사, 잠실대교 북단 소수력발전 개발 맞손

양지윤 입력 2021. 09. 23. 13:00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소수력, 수열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의 공동개발과 보급을 확산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주요 협력사항은 잠실수중보를 활용한 친환경 소수력 발전 개발, 광역상수도를 활용한 수열에너지 적극 발굴 및 도입,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교류 등을 골자로 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한국수자원공사와의 업무협약으로 잠실 소수력 발전시설 설치 등 수자원 분야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재생에너지 공동 개발·보급 업무협약
2.5MW 규모 소수력 개발·수열에너지 확대 협력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소수력, 수열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의 공동개발과 보급을 확산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잠실수중보 전경.(사진=서울시 제공)

주요 협력사항은 잠실수중보를 활용한 친환경 소수력 발전 개발, 광역상수도를 활용한 수열에너지 적극 발굴 및 도입,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교류 등을 골자로 한다.

소수력 발전은 물의 위치에너지를 이용, 수차를 돌리고 여기에 연결된 발전기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10MW(메가와트) 이하의 수력발전을 의미한다. 수열에너지믐 댐, 하천 또는 수도관의 물 온도가 여름철에는 기온보다 차갑고 겨울에는 상대적으로 따뜻한 특성을 이용, 건물의 냉·난방에 활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 잠실롯데월드타워에 적용된 광역상수도 배관을 활용한 수열에너지 냉·난방 시스템을 서울시 재개발, 재건축, 대규모 개발사업 등에 우선 적용 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한강 잠실수중보의 잉여수량을 활용한 소수력 발전 개발을 위해 오는 10월 부터 수자원공사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사업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지난해 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르면 잠실수중보에 2.5MW의 소수력 개발시 연간 14GWh(기가와트시)의 친환경 전력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440가구의 전력 공급량으로 6만6000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수자원공사는 국내 10개소 1GW(기가와트) 규모 수력 발전시설의 개발과 상수도 배관을 활용한 수열에너지 보급을 선도하고 있는 전문기관이다.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 지역의 특성을 살린 소수력, 수열에너지 개발과 보급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한국수자원공사와의 업무협약으로 잠실 소수력 발전시설 설치 등 수자원 분야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지윤 (galile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