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기분 나쁘니 좀 맞자"..퇴근길 시민 다짜고짜 폭행한 20대들

신진호 입력 2021. 09. 23. 13:21

기사 도구 모음

도심 새벽 번화가에서 술에 취한 20대 남성들이 퇴근하던 남성을 별다른 이유 없이 폭행하고 강제로 운전을 시키며 끌고 다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20대)씨 등 3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6일 오전 1시쯤 시흥시 배곧동 번화가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인근 식당 종업원 B(20대)씨를 주먹 등으로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 폭행한 20대 남성 3명
경찰 수사 시작되자 피해자에 사과하고 자수
합의 시도중..경찰 "합의와 별개로 기소 예정"
“기분 나쁘니 좀 맞자”…퇴근길 시민 다짜고짜 폭행한 20대들 - YTN 뉴스 캡처

도심 새벽 번화가에서 술에 취한 20대 남성들이 퇴근하던 남성을 별다른 이유 없이 폭행하고 강제로 운전을 시키며 끌고 다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20대)씨 등 3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6일 오전 1시쯤 시흥시 배곧동 번화가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인근 식당 종업원 B(20대)씨를 주먹 등으로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B씨와 일면식도 없는 A씨 일행은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로 B씨와 마주치자 “기분 나쁘니 좀 맞자”며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B씨가 무릎을 꿇고 바닥에 엎드려 애원하는데도 10분 넘게 폭행이 이어진 상황이 인근 폐쇄회로(CC)TV 카메라에 찍혔다.

A씨 일행은 인근 상가로 B씨를 끌고 가더니 B씨의 차량 열쇠와 지갑을 빼앗은 뒤 B씨에게 운전을 강요, B씨의 차를 타고 20여분간 시흥 일대를 끌고 다니기도 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A씨 등은 폭행 다음날인 17일 오후 B씨가 일하는 가게에 찾아가 사과한 뒤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A씨 일행은 “술을 마시고 충동적으로 폭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B씨에게 사과하고 합의를 시도하고 있지만 그것과 이들이 형사적 책임을 지는 것은 별개”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