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월급 빼고 다 오른다..계란·라면 이어 우윳값도 5.4% 인상

이보람 입력 2021. 09. 23. 13:40 수정 2021. 09. 23. 14: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진열된 우유. 뉴스1

다음 달 우유 가격이 인상된다. 지난달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영향이다. 이에 빵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 관련 식품 가격도 조만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다음 달 1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5.4%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1ℓ 짜리 흰 우유의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약 2500원에서 2700원가량으로 오른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달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낙농진흥회는 지난 8월 1일부터 생산된 원유 가격을 ℓ당 21원 올린 947원으로 책정했다.

서울우유 측은 “이번 우유 가격 인상은 지난 2018년 이후 3년만”이라며 “그동안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비용, 생산 비용 증가 등으로 불가피하게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원유 가격 인상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우유업계 1위 서울우유가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서 남양유업과 매일유업 등 다른 우유 업체도 조만간 가격 인상에 나설 전망이다. 다만 이들 업체의 구체적인 인상 여부와 시점은 결정되지 않았다.

또 우유를 원료로 하는 빵과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등 다른 식품의 가격도 순차적으로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이에 앞서 라면이나 계란 등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식품 가격이 잇따라 상승해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켜진 상황에서 우윳값까지 오르면서 서민들의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라면은 농심·오뚜기·삼양·팔도 등 라면업체 ‘빅4’가 모두 최근 들어 원재료비 상승 압박 등에 따라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서 대부분 가격이 뛰었다.

농심은 지난달 16일부터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했다. 4년 8개월 만의 인상이다. 이로 인해 주력 상품인 신라면 가격은 7.6% 상승했고 안성탕면과 육개장 사발면 가격은 각각 6.1%, 4.4% 올랐다.

오뚜기도 이달부터 주력 상품인 진라면 가격을 12.6% 올렸고 삼양과 팔도도 각각 평균 6.9%, 7.8% 라면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마트에서 소비자들에게 30개 한 판에 만원에 판매될 정도로 올랐던 계란 가격은 다소 안정세를 찾고 있지만 여전히 전년 보다는 가격이 크게 오른 상황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계란 30개 한 판의 소매가격은 지난 7월 한때 7563원까지 치솟았다. 지난 17일 기준으로는 이보다 다소 낮은 6497원에 거래 중이다. 전년 같은 시기는 5748원이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