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DL이앤씨 5,754억원 규모 부산 신항 배후단지 조성사업 수주

김흥록 기자 입력 2021. 09. 23. 13:52 수정 2021. 09. 23. 17:36

기사 도구 모음

DL이앤씨가 부산항만공사(BPA)가 발주한 '부산항 신항 북컨테이너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 사업'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사업 공사비는 약 5,754억 원(부가가치세 제외)으로 지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항 이후 발주된 사업 가운데 단일 공사로는 최대 규모다.

DL이앤씨 측은 이번 사업이 가격 경쟁 없이 설계로만 평가 및 심의가 이뤄지는 확정 가격 최상 설계 방식으로 진행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
부산항 신항 북컨테이너 2단계 사업 조감도. /사진 제공=DL이앤씨
[서울경제]

DL이앤씨가 부산항만공사(BPA)가 발주한 ‘부산항 신항 북컨테이너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 사업’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사업 공사비는 약 5,754억 원(부가가치세 제외)으로 지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항 이후 발주된 사업 가운데 단일 공사로는 최대 규모다. DL이앤씨 지분은 이 가운데 42%(약 2,417억 원)다.

이번 사업은 부산항 신항 근처의 욕망산을 제거하고 여기서 나오는 토사와 석재를 부산항 신항과 진해 신항 매립에 활용하는 프로젝트다. 생산되는 토사와 석재의 규모는 2,862만 ㎥다. DL이앤씨는 산이 있는 자리의 지하 공간에 연간 최대 1,040만 ㎥ 규모의 석재 생산이 가능한 지하 무인 자동화 생산 공장 및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사 완료 이후에는 지하 공간에 데이터센터·쇼핑센터·스마트팜 등 고부가가치 시설을 유치할 수 있도록 시공할 계획이다. 욕망산이 있던 부지에는 8만 5,000㎡의 대규모 공원을 조성한다.

DL이앤씨 측은 이번 사업이 가격 경쟁 없이 설계로만 평가 및 심의가 이뤄지는 확정 가격 최상 설계 방식으로 진행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가격 경쟁력이 아니라 기술력 경쟁의 결과라는 의미다. DL이앤씨의 한 관계자는 “설계와 시공 기술로만 평가와 심의를 거쳐 수주에 성공했다”며 “앞으로 발주될 진해 신항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