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강진 작천면, 부흥경로당 공동생활의 집 준공

강한나2 입력 2021. 09. 23. 14:04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6일 전남 강진군 작천면 부흥마을에서 '경로당 공동생활의 집' 준공식이 열렸다.

'공동생활의 집' 사업은 마을 회관, 경로당 등 기존 시설의 개보수를 통해 공동생활 기능을 마련 도움이 필요한 독거노인들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으로 부흥 경로당은 올해 2월 전라남도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7월 착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6일 전남 강진군 작천면 부흥마을에서 '경로당 공동생활의 집' 준공식이 열렸다.

이날 준공식은 이승옥 강진군수와 마을주민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축사,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공동생활의 집' 사업은 마을 회관, 경로당 등 기존 시설의 개보수를 통해 공동생활 기능을 마련 도움이 필요한 독거노인들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으로 부흥 경로당은 올해 2월 전라남도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7월 착공했다.

부흥마을 공동생활의 집은 도비 1천200만 원, 군비 2천800만 원, 마을 부담 400만 원, 총 4천만 원의 사업비로 기존 경로당시설에서 주민들이 사용하는 공간과 분리해 2∼3명의 홀로 사는 어르신들의 공동생활이 가능하도록 안방, 주방, 샤워실, 화장실을 리모델링했다.

이매암 부흥마을 이장은 "마을에 혼자 사는 노인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노년을 이웃과 같이 오순도순 건강하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안타까웠는데 군의 지원으로 공동생활의 집이 마련돼 대단히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 마을 전체 주민이 공동생활의 집을 잘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송방선 작천면장은 "농촌이 고령화되고 독거노인 증가로 어르신들의 고독사 및 안전사고 등이 문제가 되고 있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어르신들이 외롭지 않고 안정된 노후생활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강진군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