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대수선 재개..대전시 "허가·협의 완료"

김준호 입력 2021. 09. 23. 14:24

기사 도구 모음

대전시가 소유주인 충남도와 상의 없이 공사를 진행해 물의를 빚었던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3개 동에 대한 대수선 허가를 받고, 공사를 재개한다.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은 안전사고 예방과 붕괴 방지 등을 위해 외부 가림막이 설치된 상태로, 구조보강 기본공사가 이뤄졌다.

시는 지난해 옛 충남도청사 의회동과 부속건물을 증·개축해 회의·전시 공간 등을 만드는 '소통협력 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소유주인 충남도와 충분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유주인 충남도와 상의 없이 진행해 물의 빚었던 건물
대전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 우체국 건물 [촬영 김준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가 소유주인 충남도와 상의 없이 공사를 진행해 물의를 빚었던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3개 동에 대한 대수선 허가를 받고, 공사를 재개한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건축물 공사와 관련한 중구청의 대수선 허가를 받아 본격적인 구조보강·내진 공사에 들어간다.

두 달여 동안 부속건물 3개 동 전체(건물면적 675.71㎡)에 철골 기둥을 증설하거나 기존 기둥을 보수하고, 낡고 오래된 목조 지붕틀을 철골 지붕틀로 교체하게 된다.

충남도 동의와 문화체육관광부 협의 등을 거쳤고, 건축 허가권자인 중구청의 대수선 공사 승인도 적법하게 받았다.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은 안전사고 예방과 붕괴 방지 등을 위해 외부 가림막이 설치된 상태로, 구조보강 기본공사가 이뤄졌다.

시는 지난해 옛 충남도청사 의회동과 부속건물을 증·개축해 회의·전시 공간 등을 만드는 '소통협력 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소유주인 충남도와 충분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

지난해 11월부터 옛 도청사 내 무기고와 우체국 등 부속건물 구조개선 작업을 진행하면서는 관할 중구청에 신고해야 하는 절차를 밟지 않아 건축법을 위반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담 103m를 손보는 과정에서 울타리에 있던 수령 70∼80년의 향나무 197그루 가운데 114그루도 베어냈다.

지용환 시 시민공동체국장은 "내부 구조개선 등 추가 건축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 중인 활용 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봐가며 원활한 협의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