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파이낸셜뉴스

중기중앙회, '소재·부품·장비 지원 사전 수요조사'

강재웅 입력 2021. 09. 23. 14:45

기사 도구 모음

중소기업중앙회는 소재·부품·장비 기술 애로 지원 사업 수요조사를 이달 말까지 집중적으로 실시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함께 대학기술전략 자문단을 통해 중소제조업의 단기 기술 애로 해결을 지원해주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 애로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는 소재·부품·장비 기술 애로 지원 사업 수요조사를 이달 말까지 집중적으로 실시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함께 대학기술전략 자문단을 통해 중소제조업의 단기 기술 애로 해결을 지원해주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 애로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대학기술전략 자문단은 기술 애로를 겪는 기업에 기술지도와 자문을 해주고, 중장기 접근이 필요한 경우 R&D 과제에 연계도 해주고 있다.

이번 수요조사 기간에 신청하는 기업은 ‘2021년도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에서 대학기술전략자문단과 직접 현장상담이 이뤄질 예정이다.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은 국내외 뿌리산업과 소재부품산업의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람회다. 전시, 기술상담, 수출 상담, 투자 상담, 콘퍼런스 등으로 구성된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중소제조업계가 기술 애로 지원을 받아 경쟁력을 높이고, 신시장을 개척할 수 있기 바란다”며 “이번 박람회에서 대학자문단과 직접 상담하며 기술 애로 해결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고, 상담과정에서 단순 자문이 아닌 연구개발(R&D) 과제로 발전시킬 좋은 기회로 많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