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마약 투약' 비아이, 항소 포기..징역 3년·집행유예 4년 확정

이성웅 입력 2021. 09. 23. 14:51

기사 도구 모음

마약 투약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이 항소를 포기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4~5월 지인 A씨를 통해 구입한 대마초와 마약류인 LSD 중 일부를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제보한 A씨를 협박·회유해 수사를 무마시키려 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비아이 항소 기한까지 항소장 미제출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이 항소를 포기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아이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비아이와 검찰 모두 항소 기한이었던 지난 17일까지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자동으로 형이 확정됐다.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재판장 박사랑)은 비아이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150만 원 등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연예인의 마약류 취급 행위가 일반 대중과 청소년에게 마약류에 대한 경각심을 희석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4~5월 지인 A씨를 통해 구입한 대마초와 마약류인 LSD 중 일부를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

한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제보한 A씨를 협박·회유해 수사를 무마시키려 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양 전 대표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성웅 (saintle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