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진로발효, 대신증권과 유동성 공급계약 체결

김겨레 입력 2021. 09. 23. 14:52

기사 도구 모음

진로발효(018120)는 대신증권과 호가 스프레드 2%의 유동성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유동성공급기간은 오는 30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다.

회사 측은 "유동성 증가를 통한 매매거래 활성화 목적의 한시적 계약 체결"이라며 "향후 월평균거래량이 유동주식수의 1%에 미달하는 경우 유동성공급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수 있으며, 이 경우 코스닥시장 상장규정 제28조 제1항 제12조에 의거, 관리종목으로 지정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진로발효(018120)는 대신증권과 호가 스프레드 2%의 유동성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호가 수량은 매매수량 단위의 10배 이상이다. 유동성공급기간은 오는 30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다.

회사 측은 “유동성 증가를 통한 매매거래 활성화 목적의 한시적 계약 체결”이라며 “향후 월평균거래량이 유동주식수의 1%에 미달하는 경우 유동성공급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수 있으며, 이 경우 코스닥시장 상장규정 제28조 제1항 제12조에 의거, 관리종목으로 지정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겨레 (re97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