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에 이재명 캠프 본부장직 사퇴

전범진 입력 2021. 09. 23. 15:11 수정 2021. 09. 23. 15:15

기사 도구 모음

'기본소득'과 '청년배당' 등 이재명 경기지사의 핵심 공약 개발에 참여한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이 대선 캠프 정책본부장직에서 사퇴했다.

이 원장이 거론한 의혹은 이날 문화일보 등 매체가 보도한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재산 편법 증여를 말한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2017년 가족 법인인 '리앤파트너즈'를 세워 단독주택과 상가 등을 증여한 뒤, 해당 법인을 통해 자녀들에게 부동산을 편법 증여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경기연구원 제공


'기본소득'과 '청년배당' 등 이재명 경기지사의 핵심 공약 개발에 참여한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이 대선 캠프 정책본부장직에서 사퇴했다.  전국 각지에 보유한 부동산을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자녀들에게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다.

이 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캠프 내 정책본부장 직함을 사임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공직자가 되기 전의 일이고, 투기와 전혀 관계없는 일로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하면서도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공적이 오히려 의혹으로 둔갑되어 공격받는 상황 속에서 정략적인 모략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기 위해 사임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원장이 거론한 의혹은 이날 문화일보 등 매체가 보도한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재산 편법 증여를 말한다. 앞서 문화일보는 이 원장이 서울과 경기 분당에 아파트 2채와 강원, 충남 등에 전답과 상가, 토지 등 10여개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2017년 가족 법인인 '리앤파트너즈'를 세워 단독주택과 상가 등을 증여한 뒤, 해당 법인을 통해 자녀들에게 부동산을 편법 증여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가천대 경제학과 교수인 이 원장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이 되기 전부터 함께해온 '이재명의 정책적 브레인'이다. 기본소득과 청년배당 등 핵심 공약 개발에 참여해 이 지사의 '최측근 중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이재명 캠프에서는 윤후덕 의원과 공동 정책본부장을 맡아 주요 정책 공약 개발을 책임지고 있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