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추미애, 윤석열에 훈수.."정치 그렇게 하는거 아닌데"

장영락 입력 2021. 09. 23. 15:1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사업 논란에 대한 윤석열 전 총장 대응을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전 총장이 대장동 논란을 두고 청와대에까지 해명을 요구한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추 전 장관의 이같은 비판은 현 정부 사정기관 수장으로서 사건 수사에 책임질 위치에 있던 인물이 뒤늦게 청와대에 의혹을 제기하는것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대장동 논란 청와대에 해명 요구
추미애 "검찰 사건 팠을 때 몰랐을 리 없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사업 논란에 대한 윤석열 전 총장 대응을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추 전 장관은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전 총장이 대장동 논란을 두고 청와대에까지 해명을 요구한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청와대에 대장동을 묻길래 잘 알면서 왜 그러나 싶다. 정치 그렇게 하는게 아닌데”라며 “이재명 후보에 대해 대법원 무죄 판결까지 있는데도 대장동에 다시 불을 붙인 조선 측과 야합해 의혹이라고 부르고 청와대를 끌어들이면 자신의 검란 의혹이 가려진다고 믿느냐”고 물었다.

추 전 장관은 “이제껏 프레임을 걸어 여러번 속여왔기에 또 다시 그 수법을 시도하지만 벌써 자충수”라며 독립언론매체 열린공감TV가 화천대유 관련 회사 내부자의 배임 횡령혐의 보도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이 애초 주목한 이 사건을 팠을 때 부터 몰랐을 리가 없고 알고도 덮은 비리 아닐까하는 우려가 생긴다”며 “곽상도 등과 유력 법조인, 재벌이 연관된 카르텔을 비호한게 검찰이 아닐까 매우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이 지사 측에 공세를 취하고 있으나 정작 윤 전 총장 자신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사건에 대해 모르기가 힘들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추 전 장관은 “그래서 우리는 청와대에는 안물안궁이고 제 할 일 안 했던 검찰에 묻는다”며 “도대체 사법정의를 세우는 건가, 아니면 사건을 만드는 건가”라는 질문도 남겼다.

추 전 장관의 이같은 비판은 현 정부 사정기관 수장으로서 사건 수사에 책임질 위치에 있던 인물이 뒤늦게 청와대에 의혹을 제기하는것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권력이 연루된 초대형 비리라면 총장 재임 시절 사건을 제대로 수사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