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무면허 교통사고 10명 중 3명은 '10·20대'

송주오 입력 2021. 09. 23. 15:21

기사 도구 모음

무면허 교통사고 운전자 10명 중 3명은 10·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무면허 교통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간 무면허로 인한 교통사고는 총 2만4814건이 발생하였고, 이로 인해 827명이 사망하고 3만5883명이 다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면허 교통사고 10·20대 비중 35%로 가장 높아
10·20대 최근 무면허 교통사건 건수 60% 이상 급증
김도읍 "카세어링 서비스 도입 이후 사고 급증..특단의 조치 필요"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무면허 교통사고 운전자 10명 중 3명은 10·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3일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무면허 교통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간 무면허로 인한 교통사고는 총 2만4814건이 발생하였고, 이로 인해 827명이 사망하고 3만5883명이 다쳤다. 이 가운데 10·20대의 비중은 35%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6년 3993건에서 ▲2017년 5134건 ▲2018년 5203건 ▲2019년 5177건 ▲2020년 5307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망 역시 2016년 147명에서 2020년 169명, 부상자는 2016년 5794명에서 2020년 7597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남부지역이 3701건으로 전체의 1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서울 2594건 ▲경북 2147건 ▲전남 1944건 ▲경남 1871건 ▲충남 1716건 ▲부산 1492건 ▲경기북부 1213건 ▲충북 1201건 ▲대구 1115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무면허 교통사고 건수를 살펴보면, 20대가 5290건으로 전체(2만4814건)의 21.3%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60대 이상 4622건 ▲50대 4546건 ▲40대 3603건 ▲10대 3418건 ▲30대 3335건의 순으로 나타났다.

10·20대의 무면허 교통사고는 8708건으로 전체 사고의 35%에 달할 뿐만 아니라 20대는 2016년 740건에서 2020년 1230건으로 5년 새 66.2% 급증했다. 10대의 경우 5년 새(2016년 513건 → 2020년 833건) 62.4%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정부는 카세어링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도입된 이후 1020세대의 무면허 예방을 위해 특별단속 강화 및 기술적, 제도적 보완을 하고 있지만 1020세대의 무면허 교통사고는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주오 (juoh41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