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월가 전문가들이 꼽은 금리 인상기 수익 나는 종목 11개

김다솔 입력 2021. 09. 23. 15:2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자 미 경제매체 CNBC가 금리 인상 시기에 주목해야 할 종목을 선정했다.

CNBC는 최고투자책임자(CIO), 주식 전략가, 포트폴리오 매니저 등 4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자체 분석 결과를 인용해 과거 금리 인상기에 △금융주 △경기순환주 등이 강세를 보였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주·경기순환주 등 눈여겨 봐야"
절반 이상은 BoA·골드만삭스·JP모건 "매수"
미 연준이 9월 FOMC에서 테이퍼링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자 CNBC가 금리 인상 시기에 주목해야할 종목을 선정했다. 사진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다.(사진= AFP)

[이데일리 김다솔 인턴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자 미 경제매체 CNBC가 금리 인상 시기에 주목해야 할 종목을 선정했다.

CNBC는 최고투자책임자(CIO), 주식 전략가, 포트폴리오 매니저 등 4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자체 분석 결과를 인용해 과거 금리 인상기에 △금융주 △경기순환주 등이 강세를 보였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선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금리가 오를 때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채권의 수익률은 가격과 역의 상관관계를 갖는데, 연준이 금리 인상 전 채권 매입량을 줄이면 가격이 하락해 수익률이 높아진다는 이유에서다.

CNBC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 5월까지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상승했던 5번의 과거 사례 중 평균적으로 30% 이상의 수익을 냈던 종목 가운데 대부분의 연구원들이 긍정적으로 판단한 기업을 소개했다.

사진은 CNBC가 선정한 종목 리스트다. (사진= CNBC 캡처)

언급된 종목에는 카지노 관련주 △시저스엔터테인먼트, 금융주 △SVB파이낸셜그룹 △찰스슈왑코퍼레이션 △캐피털원파이낸셜 △피프스서드뱅코프 △뱅크오브아메리카(BoA) △골드만삭스 △JP모건체이스, 에너지주 △다이아몬드백에너지, 산업주 △디어, 기술주 △PTC가 포함됐다.

금융주는 추천 종목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CNBC는 금리가 인상되면 은행은 높은 대출 이자를 부과해 이윤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찰스 슈왑 코퍼레이션이 금리 인상 기간 동안 평균 45.6%의 상승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또한 55%의 연구원들이 BoA와 골드만삭스, JP모건 등의 주식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시저스엔터테인먼트와 디어 같은 몇몇 경기순환주도 언급됐다. 보도에 따르면 두 종목은 금리 인상기에 각각 평균 58.1%와 31.6%의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순환주는 경기 변동에 따라 주가가 움직이는 종목으로, 주택건설, 자동차, 제지 업종 등을 일컫는다.

한편 이날 연준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성명을 통해 “(고용과 물가의) 진전이 예상대로 광범위하게 계속된다면 자산 매입 속도 완화가 곧 정당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채권 매입 프로그램이 2022년 중반에 끝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다솔 (emma3024@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