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파이낸셜뉴스

중기부, 사내 밴처팀 육성 지원

김동규 입력 2021. 09. 23. 15:27

기사 도구 모음

중소벤처기업부가 사내벤처 육성에 나서고 있다.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은 사내벤처팀 및 분사창업기업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018년에 신설된 사업이다.

대웅제약, 삼성전자, 신한카드, SK텔레콤, 포스코,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현대자동차 등 107개 기업에서 사내 벤처팀을 육성했다.

중기부가 밝힌 요건은 사내벤처 운영 규정 마련, 지원부서 인력 확보,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등 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중소벤처기업부가 사내벤처 육성에 나서고 있다.

중기부는 '사내밴처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할 15개 기업을 내달 21일까지 추가 접수받는다고 23일 밝혔다.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은 사내벤처팀 및 분사창업기업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018년에 신설된 사업이다. 대웅제약, 삼성전자, 신한카드, SK텔레콤, 포스코,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현대자동차 등 107개 기업에서 사내 벤처팀을 육성했다. 올해 예산은 지난해와 동일한 200억원이 편성됐다.

사내밴처 육성 프로그램의 지원 내용 (사진=중소벤처기업부/김동규 수습기자)

지원대상은 벤처 지원에 필요한 전반적 요건을 갖춘 ‘대·중견·중소·공기업’이다. 중기부가 밝힌 요건은 사내벤처 운영 규정 마련, 지원부서 인력 확보,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등 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에는 교보생명, 바른손 등 6개사가 선정된 바 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