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한국 초고속 인터넷 속도, 태국에도 밀렸다..세계 7위로

차현아 기자 입력 2021. 09. 23. 15:45 수정 2021. 09. 23. 15:51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의 초고속 인터넷 속도 순위가 세계 최고 수준에서 7위까지 떨어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국토 면적 등 국가별 상황이 반영된 지표인데, 한국 초고속인터넷 경쟁력이 하락한 것으로 인식될 수 있지만 단순 순위 비교는 큰 의미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23일 인터넷 속도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Okkla)에 따르면 국가별 초고속 인터넷 속도측정 결과 한국은 세계 7위를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왼쪽부터) 국가별 모바일 인터넷 속도와 초고속 인터넷 속도. /사진=우클라

한국의 초고속 인터넷 속도 순위가 세계 최고 수준에서 7위까지 떨어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국토 면적 등 국가별 상황이 반영된 지표인데, 한국 초고속인터넷 경쟁력이 하락한 것으로 인식될 수 있지만 단순 순위 비교는 큰 의미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23일 인터넷 속도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Okkla)에 따르면 국가별 초고속 인터넷 속도측정 결과 한국은 세계 7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위에서 세 단계 하락한 것으로, 2019년 2위에서 2년 간 다섯 단계 떨어졌다. 1위는 모나코였으며, 뒤이어 싱가포르와 홍콩, 태국, 루마니아, 스위스 순으로 속도가 빨랐다.

한국의 모바일인터넷 속도는 지난해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아랍 에미리트가 차지했으며, 3위부터 5위에는 노르웨이, 카타르, 중국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통신업계에선 한국 인터넷 속도가 느려졌다기보다는 글로벌 평균 속도가 전체적으로 빨라진 것으로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우클라에 따르면 올해 기준 세계 전체 모바일 인터넷과 초고속 인터넷 평균 속도는 전년 대비 각각 31.9%, 59.5% 증가한 107.5Mbps, 55.1Mbps를 기록했다.

초고속 인터넷의 경우 국토 면적 등 지형은 한 국가의 초고속 인터넷 속도를 좌우하는 요소로도 꼽힌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땅이 좁으면 그만큼 통신관로 등을 설치하는 구간도 짧아지므로 투자 대비 속도의 효율이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해당 조사결과 평균 속도가 가장 빠른 국가로 꼽힌 1위부터 3위는 싱가포르와 홍콩, 모나코 등으로 모두 도시 국가다. 이들 국가는 속도가 모두 240Mbps 이상이지만 도시 국가가 아닌 4위 이후부터는 220Mbps 안팎으로, 순위에 따른 속도 차이도 거의 나지 않는다.

모바일 인터넷 순위의 경우 상위권 국가 대부분이 5G 상용화국가로, 속도가 빠른 5G 가입자 수가 국가 순위를 좌우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7월 에릭슨 엘지의 조사결과 지난해 기준 5G 가입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한국과 중국이 포함된 동북아시아(9%)다. 1위를 차지한 아랍 에미리트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5G를 상용화한 국가이기도 하다.

다만 업계 일각에선 우클라 등 민간 조사업체의 조사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다. 또 다른 통신업계 관계자는 "민간 조사업체의 경우 측정방식을 정확히 밝히지 않기 때문에 측정방식에 따라 결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타 국가에 비해 왜 우리나라 순위가 낮아졌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