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같은 장소도 예식이면 49명 제한"..예비부부들 국회 앞 시위

조민정 입력 2021. 09. 23. 15:46

기사 도구 모음

턱시도와 흰 원피스를 입은 예비부부들이 국회 앞에서 결혼식장 방역 지침 개선을 촉구하기 위해 직접 목소리를 냈다.

심상정 의원은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인 결혼식을 온 마음으로 축복해도 시원찮은데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신혼부부 어깨에 감당하기 어려운 짐을 부과하고 있다"며 "정부가 이날 시위를 계기로 예비부부들의 앞날을 축복하는 방역지침을 수정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전국신혼부부연합회, 방역지침 반발
턱시도 입고, 면사포 쓴 예비부부 참여
"2030세대 얼마나 번다고..위약금 부담"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턱시도와 흰 원피스를 입은 예비부부들이 국회 앞에서 결혼식장 방역 지침 개선을 촉구하기 위해 직접 목소리를 냈다. 같은 장소여도 평일엔 인원제한 없이 운영하지만 결혼식이라는 이름이 붙는 순간 백신 인센티브가 사라지고 49인까지만 입장 가능해진다.

23일 오후 전국신혼부부연합회가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함께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본관 계단에서 ‘국회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23일 오후 예비부부와 신혼부부 등 6000명으로 구성된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함께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본관 계단에서 ‘국회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시위에는 턱시도와 넥타이를 입은 신랑과 흰 원피스와 면사포를 쓴 신부 등 예비부부 3쌍이 피켓을 들고 참여했다.

연합회는 “코로나19의 종식을 예상할 수 없고, 거리두기에 따른 예비부부의 피해도 계속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아직도 정부와 국회는 예비부부들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평범한 직장인으로 시간을 내서 예식준비를 해왔다는 A씨는 “정부가 강조하던 환기가 잘되고 넒은 공간을 찾아 야외 예식장과 넓은 식사 장소를 계약했는데도 백신 인센티브도 없이 49인까지만 식사가 가능하다”며 “평상시엔 1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공간이지만 결혼식 목적으로 사용하면 제한이 생겨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지난해 10월 예식 준비 중인 웨딩홀이 코로나19로 폐업해 경기도 안산에 있는 예식장으로 옮겼다는 또 다른 예비부부도 자신들은 전적으로 을(乙)이었다고 설명했다. B씨는 “계약금도 고소까지 하니까 돌려줬고 웨딩홀은 단지 지침을 따를 뿐이라는 설명만 되풀이했다”며 “2030세대가 300만원이나 되는 위약금을 내면서 결혼을 미루기엔 액수가 너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회는 다른 다중이용시설처럼 △면적과 규모를 고려한 결혼식장 입장 인원 조정 △백신 인센티브 적용 △실제 입장가능인원과 결혼식장 보증인원이 같도록 행정명령 하달 △예식장의 질 낮은 답례품 강매 중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심상정 의원은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인 결혼식을 온 마음으로 축복해도 시원찮은데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신혼부부 어깨에 감당하기 어려운 짐을 부과하고 있다”며 “정부가 이날 시위를 계기로 예비부부들의 앞날을 축복하는 방역지침을 수정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다음 달 3일까지 유지되는 거리두기 4단계를 발표하면서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 결혼식장은 3∼4단계에서도 최대 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음식을 제공하는 경우 참석 인원은 49명까지로 제한된다. 이에 연합회는 해당 지침이 면적·규모를 고려하지 않는 일괄적인 인원 제한이며, 식사하는 하객이 없는데도 200∼300명분의 식대를 지불해야 하는 ‘최소 보증 인원’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연합회는 15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방송공사 앞 공영주차장에서 개인 차량에 리본과 풍선 등을 붙여 웨딩카로 장식한 ‘웨딩카 주차 시위’를 열기도 했다. 그밖에도 비대면 트럭 시위, 팩스 시위, 래핑버스 시위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조민정 (jju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