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은수미표 교통 복지 실현되나..교통분야전문가 위촉

김아라 입력 2021. 09. 23. 16:09

기사 도구 모음

성남시가 23일 교통분야 민간전문가로 금기정 명지대 교통공학과 교수를 위촉했다.

이에 첫 분야로 교통분야의 민간전문가를 위촉하고자 '대한교통학회'에 의뢰해 성남시에 거주 중인 교통분야 전문가를 추천받았다.

성남시 관계자는 "교통분야 민간전문가는 성남시에서 중점으로 추진 중인 사업(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 S-BRT, 스마트모빌리티 등) 등 시 교통분야에 대한 자문 및 검토를 할 예정"이라며 "업무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최신 트렌드를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성남시
[성남=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성남시가 23일 교통분야 민간전문가로 금기정 명지대 교통공학과 교수를 위촉했다.

성남시는 특정 정책이나 사업 등에 고도의 전문적인 지식이나 경험을 갖춘 전문가를 활용하기 위해 지난 5월 성남시 민간전문가의 시정참여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시행했다.

이에 첫 분야로 교통분야의 민간전문가를 위촉하고자 ’대한교통학회‘에 의뢰해 성남시에 거주 중인 교통분야 전문가를 추천받았다.

금기정 명지대 교통공학과 교수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GTX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양재)‘ 교통분야 MP, 국토교통부 투자심시위원회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동안 성남시 교통 분야와 관련해 위원회 및 자문 등 시 교통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해왔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교통은 분명 복지라고 생각한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분석력과 전문가의 식견을 더해 성남시민으로서 시의 복지교통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교통분야 민간전문가는 성남시에서 중점으로 추진 중인 사업(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 S-BRT, 스마트모빌리티 등) 등 시 교통분야에 대한 자문 및 검토를 할 예정”이라며 “업무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최신 트렌드를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라 (ara725@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