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이데일리

세인트루이스, 밀워키에 10-2 승리..11연승 질주

임정우 입력 2021. 09. 23. 16:12

기사 도구 모음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11연승을 질주하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PS)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세인트루이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MLB 방문 경기에서 10-2로 이겼다.

시즌 성적 82승 69패를 만든 세인트루이스는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지키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 걸음 다가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11연승을 차지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11연승을 질주하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PS)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세인트루이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MLB 방문 경기에서 10-2로 이겼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2001년 8월 이후 약 20년 만에 11연승을 재현했다.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은 1935년에 세운 14연승이다.

시즌 성적 82승 69패를 만든 세인트루이스는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지키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 걸음 다가갔다. 세인트루이스는 와일드카드 공동 3위인 신시내티 레즈,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4.5경기 차로 따돌려 남은 11경기에서 심각한 연패에 빠지지 않는 이상 와일드카드를 거머쥘 것으로 보인다. 리그 와일드카드 1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이미 가을 야구 출전을 확정했다.

내셔널리그에서는 가장 많은 11차례 월드시리즈를 제패한 세인트루이스는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출전에 도전한다. 마지막으로 월드시리즈 정상에 오른 건 2011년이다. 세인트루이스의 선발 투수에서 불펜 투수로 보직을 바꾼 김광현(33)은 이날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