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윤석열 안나오는 '석열이형TV', 유승민 측 "준비 덜 됐나"

장영락 입력 2021. 09. 23. 16:15

기사 도구 모음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유튜브 방송을 비판했다.

유 후보 측 지적대로 지난 19일 처음 윤 전 총장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석열이형TV' 라이브 방송은 2회 방송 모두 윤 전 총장 본인은 출연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당초 SNS를 통해 "소통을 강화하겠다"며 윤 전 총장이 방송을 홍보한 데 비해 직접 소통 기회가 여전히 부족해 아쉽다는 반응이 지지층 사이에서도 나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유튜브 방송을 비판했다. 윤 전 총장 본인이 직접 나와 소통하지 않는다는 이유 때문이다.

사진=윤석열 후보 유튜브 채널 캡처
유 후보 캠프 최웅주 대변인은 23일 “윤 후보는 19일 라방(라이브 방송)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송을 켜보니 정작 윤석열 라방엔 윤석열은 없었다”며 “준비가 덜 되어 직접 나갈 수 없는 것이라면 라방은 왜 하셨나. 붕어 없는 붕어빵마냥 후보 공약 발표에 윤 후보가 없었던 것과 정확한 데자뷔”라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벌써부터 대리를 시켜 소통하겠다는 심산이라면 이번 대통령 선거는 일찌감치 포기하는 게 낫겠다”며 “라방소통이 어렵다면 군 가산점 공약을 복붙(복사 붙여넣기)한 것처럼 유승민 라이브를 복붙하시면 된다”고 비꼬기도 했다.

유 후보 측 지적대로 지난 19일 처음 윤 전 총장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석열이형TV’ 라이브 방송은 2회 방송 모두 윤 전 총장 본인은 출연하지 않았다.

두 차례 방송은 모두 서민 단국대 교수 등 외부 인사와 김병민 캠프 대변인 등이 스튜디오에 출연해 좌담을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들이 주로 윤 전 총장 공약 등에 대해 의견을 전개하고 캠프 측 입장을 전달하는 식으로 방송 내용이 채워졌다.

이 때문에 당초 SNS를 통해 “소통을 강화하겠다”며 윤 전 총장이 방송을 홍보한 데 비해 직접 소통 기회가 여전히 부족해 아쉽다는 반응이 지지층 사이에서도 나오고 있다. 정기 유튜브 방송이 아니더라도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여러 형태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여야 후보자들에 비하면 다소 차이가 나는 상황이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