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경찰,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환매 중단..하나은행 등 수사 착수

이용성 입력 2021. 09. 23. 16:18

기사 도구 모음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펀드 판매사인 하나은행과 증권사 등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

앞서 금융정의연대 등 시민단체와 피해자 모임은 지난 9일 헬스케어 펀드 판매사 하나은행과 자산운용사 7곳, 총수익스와프(TRS) 증권사 3곳을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고발 사건 배당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펀드 판매사인 하나은행과 증권사 등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

(사진=이데일리DB)
경찰은 지난 14일 해당 고발 사건을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배당한 것으로 23일 전해졌다. 고발장을 검토하고, 고발인 조사 일정을 조율하는 등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앞서 금융정의연대 등 시민단체와 피해자 모임은 지난 9일 헬스케어 펀드 판매사 하나은행과 자산운용사 7곳, 총수익스와프(TRS) 증권사 3곳을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들 단체는 하나은행이 상품 판매 과정에서 고객들에게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펀드를 설명하거나, 펀드의 위험성 등을 고지하지 않아 막대한 재산상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정의연대는 “판매 과정에서 ‘목표수익률’, ‘만기, 조기 상환기간’ 등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거짓 설명을 했다”며 “해당 펀드가 처음부터 기망의 고의를 가지고 투자자들의 자금을 편취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금융정의연대에 따르면 해당 펀드는 이탈리아 병원들이 현지 지방정부에 청구할 진료비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2017년 10월부터 2019년 9월까지 약 1000억원어치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성 (utilit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