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글로벌 車업계, 반도체 공급난에.."올 매출 손실 247조원"

방성훈 입력 2021. 09. 23. 16:30 수정 2021. 09. 23. 19:37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으로 올해 전세계 자동차 업계가 입게 될 매출 손실액이 2100억달러(한화 약 246조 855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날 컨설팅회사 앨릭스파트너스는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산업에서 발생하게 될 매출 손실은 210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앨릭스파트너스 "올해 2100억달러 매출 감소"
5월 예상치 1100억달러 대비 거의 2배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으로 올해 전세계 자동차 업계가 입게 될 매출 손실액이 2100억달러(한화 약 246조 855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날 컨설팅회사 앨릭스파트너스는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산업에서 발생하게 될 매출 손실은 210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는 지난 5월 예상치인 1100억달러 손실의 거의 두 배,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처음으로 생산량을 줄이기 시작했던 올해 1월 606억달러 전망치와 비교하면 세 배 이상의 규모다.

앨릭스는 또 올해 생산하지 못하게 되는 자동차 물량이 770만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역시 5월 전망치인 390만대의 약 두 배 규모다.

마크 웨이크필드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담당 책임자는 “모두가 지금쯤 반도체칩 위기가 진정되길 바랬지만 세계 각지에서 말레이시아 봉쇄조치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며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설명했다.

CNBC는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등 전세계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올해 여러 차례 반도체 부족 사태에 따른 수익 감소를 경고해 왔다”면서도 “손실 중 일부는 강력한 소비자 수요 회복, 판매 가격 인상에 따른 고수익으로 어느 정도 상쇄됐다”고 전했다.

방성훈 (ba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