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기존 통화 내용 AI로 확인 가능..리턴제로, '비토'에 기능 추가

방은주 기자 입력 2021. 09. 23. 16:33

기사 도구 모음

눈으로 보는 통화 앱 '비토(VITO)'를 운영중인 인공지능 스타트업 리턴제로(대표 이참솔)는 전화 수신 시 상대방과의 기존 통화 내용을 사전에 텍스트로 확인할 수 있는 '미리보기' 서비스를 추가,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참솔 리턴제로 대표는 "비토의 기술과 서비스는 이용자들의 편의에 맞춰 계속해 진화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일상적인 전화는 물론 업무상 연락처 관리 및 통화 기록 관리 등에서 오는 번거로움을 해소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화 업무 많은 영업직이나 판매직, 상담직 등에 유용할 듯

(지디넷코리아=방은주 기자)눈으로 보는 통화 앱 '비토(VITO)’를 운영중인 인공지능 스타트업 리턴제로(대표 이참솔)는 전화 수신 시 상대방과의 기존 통화 내용을 사전에 텍스트로 확인할 수 있는 ‘미리보기’ 서비스를 추가,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연락처 저장 여부와 관계없이 전화가 걸려 왔을 때 상대방과의 기존 통화 이력 및 문자 변환 내역을 사전에 빠르게 확인 후 통화할 수 있다. 특히, 전화 업무가 많은 영업직이나, 판매직, 상담직과 같이 통화 기록에 따라 센스 있는 응대가 중요한 비즈니스맨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리턴제로가 선보인 통화 앱 비토(VITO)의 ‘통화 전 미리보기’ 기능 이미지.

기존에는 전화가 걸려오면 휴대폰 화면에 뜨는 정보가 이름, 기본 연락처 등 단편적인 정보에 불과했다. 

비토는 "그 동안 서비스를 제공해 오며 얻게 된 이용자들의 요청에 귀 기울여 ‘통화 전 미리보기’를 내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비토 앱 업데이트 이후 뜨는 팝업창에서 ‘통화 전 미리보기 사용’ 활성화 버튼을 클릭한 후 비토 앱을 기본 발신번호 표시 앱으로 지정하면 된다. 또는 비토 앱 내 설정 탭에서 ‘통화 전 미리보기’ 메뉴를 통해 해당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이참솔 리턴제로 대표는 "비토의 기술과 서비스는 이용자들의 편의에 맞춰 계속해 진화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일상적인 전화는 물론 업무상 연락처 관리 및 통화 기록 관리 등에서 오는 번거로움을 해소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방은주 기자(ejbang@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