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서울우유, 내달 5.4% 오른다..남양·매일유업도 조만간 올릴듯

김수연 입력 2021. 09. 23. 16:40

기사 도구 모음

우유가격 인상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오는 10월 1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흰 우유 1ℓ제품 기준)을 평균 5.4%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에 대해 서울우유는 "2018년 이후 3년 만으로 그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비용,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불가피하게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유업계 1위 서울우유가 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남양유업과 매일유업 등 다른 우유업체도 조만간 가격 인상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우유협동조합 로고. 서울우유협동조합 홈페이지 캡쳐

우유가격 인상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오는 10월 1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흰 우유 1ℓ제품 기준)을 평균 5.4%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에 대해 서울우유는 "2018년 이후 3년 만으로 그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비용,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불가피하게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원유 가격 인상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우유 가격이 오르는 것은 낙농진흥회가 지난달 1일부터 생산된 ℓ당 원유 가격을 21원 올린 데 따른 것이다.

우유업계 1위 서울우유가 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남양유업과 매일유업 등 다른 우유업체도 조만간 가격 인상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우유가격 인상은 현재 검토 중인 사항으로,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우유 가격 인상은 우유를 원료로 쓰는 빵,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등 다른 식품 가격에도 영향을 줘 온 만큼, 해당 업종들이 시차를 두고 제품 가격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