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머스크 "사상 첫 민간 우주여행, 화장실 때문에 고생"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 입력 2021. 09. 23. 16:51 수정 2021. 09. 23. 22:56

기사 도구 모음

"화장실 문제가 가장 힘들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지난 주 민간인 4명을 태운 '인스피레이션4' 우주선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스페이스X 역시 인스피레이션4 임무를 수행한 크루 드래곤 우주선의 화장실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는 자세히 소개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는 지난 15일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민간인 남성 2명과 여성 2명으로 구성된 '인스피레이션4' 팀을 태운 우주선 크루드래곤 발사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스피레이션4 뒷얘기 공개.."다음엔 업그레이드하겠다" 약속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화장실 문제가 가장 힘들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지난 주 민간인 4명을 태운 '인스피레이션4' 우주선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런데 일론 머스크가 인스피레이션4 승무원들이 화장실 문제로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공개했다고 씨넷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21일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화장실과 관련해 몇 가지 문제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음 임무 때는 화장실을 좀 더 업그레이드하겠다고 약속했다.

스페이스X의 인스피레이션4 탐사대 대장을 맡았던 재러드 아이잭먼. (사진=스페이스X)

하지만 머스크는 구체적으로 화장실에 어떤 애로사항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 역시 인스피레이션4 임무를 수행한 크루 드래곤 우주선의 화장실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는 자세히 소개하지 않았다.

국제우주정거장(ISS)은 지난 해 새로운 화장실을 설치했다. 이 화장실은 흡입 시스템을 활용해 배설물이 떠다니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또 여성 우주비행사들을 좀 더 잘 수용할 수 있도록 화장실을 업그레이드하기도 했다.

유럽우주국(ESA)의 우주 비행사인 토머스 페스퀫은 올초 크루 드래곤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까지 간 뒤 자신의 트위터에 화장실 사진을 올린 적 있다.

당시 그는 “우주선에서 가장 비밀스러우면서도 유용한 시스템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토머스 페스퀫이 올 초 공개한 크루 드래곤 우주선의 화장실 모습.

스페이스X는 지난 15일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민간인 남성 2명과 여성 2명으로 구성된 ‘인스피레이션4’ 팀을 태운 우주선 크루드래곤 발사에 성공했다.

인스피레이션4 팀은 360마일(약 580㎞) 상공에서 사흘 동안 머물면서 다양한 실험을 한 뒤 무사히 귀환했다.

탑승자는 신용카드 결제처리업체 ‘시프트4페이먼트’ 창업자인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을 비롯해 세인트 주드 어린이 병원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 지구과학 교수 시안 프록터, 이라크전 참전 공군 출신인 크리스 셈브로스키 등이다.

이들은 우주 비행을 떠나면서 세인트주드 아동연구병원에 2억 달러 규모의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스페이스X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도 5천만 달러를 기부했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