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겨레

[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살아가는 희망

한겨레 입력 2021. 09. 23. 16:56 수정 2021. 09. 23. 19: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든 삶의 인과는 시간과 행위의 결과물이 쌓인 결론이다. 결론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과정이 부족했다고 할 수 없다. 과정이 최선이었다 해도 결론이 늘 훌륭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네 바람처럼 다가오는 날들에 어찌 꽃길만 있을까마는 그것이 우리가 날마다 희망하고 또 그만큼 절망하고 그리고 다시 희망을 꿈꾸는 까닭이다. 사진하는 사람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