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화웨이 순환회장 "모든 산업 디지털화 돕는 게 우리 사명"

차현아 기자 입력 2021. 09. 23. 16:58

기사 도구 모음

"전 산업의 디지털화를 돕고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드는 것이 화웨이의 사명이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한 연례행사 '화웨이 커넥트 2021'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산업의 디지털화는 디지털 기술에 의해 결정되는데 그 중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네트워크가 핵심"이라며 "화웨이는 해당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것은 물론, 저탄소 개발과 산업 전반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화웨이 커넥트 2021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화웨이

"전 산업의 디지털화를 돕고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드는 것이 화웨이의 사명이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한 연례행사 '화웨이 커넥트 2021'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산업의 디지털화는 디지털 기술에 의해 결정되는데 그 중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네트워크가 핵심"이라며 "화웨이는 해당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것은 물론, 저탄소 개발과 산업 전반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쉬 회장은 "4년 전 출시된 화웨이 클라우드는 이미 230만명 이상의 개발자와 1만4000여명의 컨설팅 파트너, 6000여개 기술 파트너사를 확보했다"며 "기업과 정부 모두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주요 플랫폼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화웨이는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인 UCS(Ubiquitous Cloud-native Service)도 발표했다. UCS는 기업이 물리적인 거리와 클라우드 환경, 트래픽 제한에 구애받지 않고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쉬 회장은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를 위해 화웨이도 관련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이를 위한 주요 계획 세 가지로 △에너지 효율적인 ICT 제품을 위한 기술 투자 및 혁신 △그린에너지와 전통에너지의 디지털화를 위한 전력 전자공학과 디지털 기술 융합 혁신에 투자 △디지털화 및 저탄소화를 위한 디지털 기술 제공 등을 꼽았다.

쉬 회장은 "앞으로도 더 많은 목표를 달성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가겠다"며 기조연설을 마쳤다.

화웨이 커넥트는 매년 화웨이가 개최하는 연례행사로, 올해는 '디지털 속으로(Dive to Digital)'를 주제로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클라우드와 AI, 5G 등 기술이 산업에 적용된 사례와 기업과 조직을 보다 효율적으로 바꾸고 국가경제 회복에 기여하는 방법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