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설명] 추석 연휴 이동량은 증가하고 교통사고는 감소

입력 2021. 09. 23. 17:05 수정 2021. 09. 23. 19:35

기사 도구 모음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이번 추석은 추석방역 대책에 따른 가정 내 가족모임이 최대 8명까지 허용되고 백신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추석연휴 이동인원이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 미접종자·1차접종자는 최대 4인까지 허용, 예방접종 완료후 2주 경과에 한함 이번 추석연휴 총 이동 인원은 3,276만명(일 평균 546만명)으로 작년 추석 대비 5.1% 증가하였으며, * 총 이동인원 : 3,276만 명(6일간) ('20년 3,116만 명, 6일간 5.1%↑) 일 평균 이동인원 : 546만 명('20년 519만 명, 5.1%↑) 고속도로의 경우, 자가용 이용 증가로, 총 교통량 및 일평균 교통량이 작년 대비 9.2% 증가하였으며, 귀성길은 전년 추석보다 정체가 다소 증가하였으나, 귀경길은 짧은 귀경기간으로 인해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가 심하게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이번 추석은 추석방역 대책에 따른 가정 내 가족모임이 최대 8명까지 허용되고 백신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추석연휴 이동인원이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 미접종자·1차접종자는 최대 4인까지 허용, 예방접종 완료후 2주 경과에 한함


이번 추석연휴 총 이동 인원은 3,276만명(일 평균 546만명)으로 작년 추석 대비 5.1% 증가하였으며,

* 총 이동인원 : 3,276만 명(6일간) (‘20년 3,116만 명, 6일간 5.1%↑)
일 평균 이동인원 : 546만 명(’20년 519만 명, 5.1%↑)


고속도로의 경우, 자가용 이용 증가로, 총 교통량 및 일평균 교통량이 작년 대비 9.2% 증가하였으며, 귀성길은 전년 추석보다 정체가 다소 증가하였으나, 귀경길은 짧은 귀경기간으로 인해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가 심하게 나타났다.

* 고속도로 총 교통량 : 2,870만 대(’20년 2,628만 대, 9.2%↑)
고속도로 일 평균 교통량 : 479만 대(‘20년 438만 대, 9.2%↑)


또한, 대중교통의 경우, 철도, 고속버스, 항공 이용객은 전년 대비 각각 9.6%, 33.6%, 25.0% 증가하였다.

* 수송실적(천명) : 철도(1,635), 고속버스(636), 항공(661), 해운(351)


또한, 고속도로 휴게소, 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에서의 방역관리도 국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로 차질 없이 시행되었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실내 취식금지(포장만 허용), 출입구 동선관리, QR코드나 간편 전화 등을 통한 출입자 관리 등 특별 방역조치가 철저히 시행되었으며, 많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몰린 철도역, 공항은 수시로 소독과 환기를 실시하고, 발열 확인 등 방역조치를 꼼꼼히 진행하였다.

특히, 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드론, 암행순찰차 등을 활용한 교통단속 및 교통관리 강화에 따라 교통사고 건수, 사망자·부상자 등 인명피해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교통사고는 338건으로 전년대비 약 29.4% 감소하였고, 일평균 사망자수와 일평균 부상자 수도 각각 5명, 445명으로 전년 대비 23.7%, 42.4%로 크게 감소하였다.

* 사고발생건수
총 2,030건(‘20년 2,874건, △29.4%), 일 평균 338건(’20년 575건, △29.4%)
* 사망자 : 총 29명(‘20년 38명, △23.7%), 일 평균 5명(’20년 8명, △23.7%)
부상자 : 2,667명(‘20년 4,632명, △42.4%), 일 평균 445명(’20년 926명, △42.4%)


국토교통부 안석환 종합교통정책관은, “지난 설과 마찬가지로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방역과 교통안전을 중심으로 마련한 올해 추석 특별교통대책이 잘 시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면서, “코로나-19가 4차 유행이 진행되고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어, 방역 수칙 이행 등 정부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