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화웨이 "모든 조직 디지털전환 지원이 회사 사명"

박수형 기자 입력 2021. 09. 23. 17:07

기사 도구 모음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해 모든 사람, 가정, 조직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전산업의 디지털화를 돕는 것이 화웨이의 사명이다."

더 빠른 디지털화를 위한 끊임없는 혁신이란 주제의 발표를 통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화웨이의 혁신을 강조한 점이 주목할 부분이다.

그러면서 "화웨이 클라우드가 기업과 정부 모두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중요한 플랫폼이 됐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웨이 커넥트 2021..디지털 기술 혁신 강조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해 모든 사람, 가정, 조직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전산업의 디지털화를 돕는 것이 화웨이의 사명이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21’에서 기조연설을 맡아 이같이 말했다.

더 빠른 디지털화를 위한 끊임없는 혁신이란 주제의 발표를 통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화웨이의 혁신을 강조한 점이 주목할 부분이다.

올해 ‘디지털 속으로’라는 주제로 열린 화웨이 커넥트는 화웨이의 디지털 기술이 비즈니스 시나리오와 업계 노하우와 통합돼 여러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소개했다.

에릭 쉬 순환회장은 “산업의 디지털화는 디지털 기술에 의해 결정된다”면서 “디지털 기술이 계속 유용하려면 끊임없는 혁신과 가치 창출이 필요한데 이 중 클라우드, AI, 네트워크가 가장 중요한 디지털 기술이다”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는 각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뒀으며 저탄소 개발과 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회장

그는 또 “4년 전 출시된 화웨이 클라우드는 이미 230만명 이상의 개발자, 1만4천여명의 컨설팅 파트너, 6천개 기술 파트너사를 확보했다”면서 “화웨이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에서도 4천500개 이상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웨이 클라우드가 기업과 정부 모두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중요한 플랫폼이 됐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이날 업계 최초의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인 UCS 출시를 발표했다.

UCS는 화웨이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화웨이는 UCS를 통해 기업이 물리적 거리, 클라우드 환경 또는 트래픽 제한에 구애받지 않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네트워크 영역에서 화웨이의 혁신도 소개했다.

디지털화를 추진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네트워크 복잡성이 따라온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화웨이는 자율주행네트워크(ADN) 기반으로 글로벌 네트워크용 솔루션을 혁신해왔다. 화웨이는 금융, 교육, 의료 분야 고객들과 협력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구현하며 최적화 등을 통해 자율주행네트워크를 고도화했다.

쉬 회장은 이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탄소 중립을 극대화하기 위한 글로벌 노력의 일환으로 화웨이 역시 저탄소 개발을 지원하는 디지털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 동안 화웨이의 끊임없는 혁신이 있었기에 디지털화가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목표를 달성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끊임없는 혁신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막한 화웨이 커넥트 2021은 24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클라우드를 비롯해 AI, 5G 등의 기술이 산업에 적용된 사례와 이러한 기술이 기업과 조직을 보다 효율적으로 바꾸고 국가경제 회복에 기여하는 방법 등을 소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