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대만 당국자 "CPTPP 가입 신청, 중국과 관련 없어"

신정은 입력 2021. 09. 23. 17:14

기사 도구 모음

대만 고위 당국자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위한 공식 신청은 중국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행정원 정무위원인 덩전중(鄧振中) 대만 무역협상판공실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CPTPP 가입 신청과 관련해 "대만과 대만의 경제, 산업 등의 발전을 위해 순수하게 결정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만 무역협상판공실 대표 "발전 위한 결정"
"WTO 가입 이어 경제·무역 분야 중요한 발걸음"
차이잉원 대만 총통(사진=AF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대만 고위 당국자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위한 공식 신청은 중국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행정원 정무위원인 덩전중(鄧振中) 대만 무역협상판공실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CPTPP 가입 신청과 관련해 “대만과 대만의 경제, 산업 등의 발전을 위해 순수하게 결정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덩 대표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2017년에 더 많은 국제조직에 참가하고 국제적 입지를 확대하라는 지시에 따라 준비해왔으며,모든 상황을 고려해 지금이 적기라고 판단해 전날 가입 신청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02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이후 경제·무역 분야의 가장 중요한 발걸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덩 대표는 대만이 주권 독립 국가이지만 WTO 가입 당시 명칭인 ‘대만, 펑후(澎湖), 진먼(金門)·마쭈(馬祖) 개별관세구역’으로 CPTPP를 신청했다고 전했다.

대만은 이미 CPTPP 회원국 중 뉴질랜드, 싱가포르와 자유무역협정(FTA)를 맺고 있으며 수년간 CPTPP 가입을 추진해왔다.

CPTTP는 다자간 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2017년 미국이 탈퇴하자 일본·호주·캐나다 등 11개 아시아·태평양 국가가 2018년 12월 30일 출범시킨 무역협정이다.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을 모두 합치면 세계 GDP의 13%로 현재 가동 중인 다자간 무역협정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강조하며 대만의 CPTPP 가입 추진에 반대해왔으며 지난 16일 CPTPP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신정은 (hao122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