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스타트업 쓰리아이(3i), 28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선한결 입력 2021. 09. 23. 17:26 수정 2021. 09. 23. 17:36

기사 도구 모음

스타트업 쓰리아이(3i)가 28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정주완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이사는 "쓰리아이는 AR 핵심기술을 활용한 B2B 디지털 트윈 솔루션과 B2C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팅 플랫폼 등 2가지 비즈니스로 드라마틱하게 성장하는 회사"라며, "향후 진정한 의미의 통합 메타버스에서 기술과 콘텐츠를 동시에 보유한 유일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투자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마트 팟·원격 관리 솔루션 등으로 연평균 400% 성장
"메타버스 기술 개발·플랫폼 사업 확장 나설 것"

스타트업 쓰리아이(3i)가 28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엘비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와이지인베스트먼트, 인탑스인베스트먼트가 전략적 투자자(SI)로 신규 참여해 총 230억원을 투자했다. 기존 투자자인 인라이트벤처스, NBH캐피탈,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50억원을 투자했다. 

정주완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이사는 "쓰리아이는 AR 핵심기술을 활용한 B2B 디지털 트윈 솔루션과 B2C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팅 플랫폼 등 2가지 비즈니스로 드라마틱하게 성장하는 회사”라며, ”향후 진정한 의미의 통합 메타버스에서 기술과 콘텐츠를 동시에 보유한 유일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투자했다"고 말했다.

쓰리아이는 이번 투자로 유치한 자금을 활용해 신제품 개발 및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판매처를 확장하기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쓰리아이는 2016년 출범했다.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서비스 ‘피보’가 주요 사업이다. 스마트팟 하드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을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를 운영한다. 고가의 촬영장비나 전문가 인력 없이도 스마트폰과 피보 스마트팟만으로 완성도 높은 영상 콘텐츠를 만들 수 있게 해준다.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으로 현실의 3차원(3D) 이미지 쌍둥이를 만들어주는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 ‘비모'도 운영한다. 

쓰리아이는 작년 매출 약 180억원을 올려 연간 성장률 420%를 냈다. 최근 3개년 연평균 성장률도 400% 이상이다. 올해는 이미 상반기에 작년 매출 수준을 달성했다. 연내 매출 500억원, 순이익 75억원을 내는 게 목표다.

김켄 쓰리아이 대표는 "앞으로 모든 미디어의 흐름은 차세대 플랫폼인 메타버스로 옮겨갈 것"이라며 "AI와 AR·VR 등 각 분야에서 쓰리아이의 우수한 메타버스 기술력을 접목한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여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