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네이버웹툰·카카오엔터·여행·게임 등 문체위 국감 증인 의결

이대호 입력 2021. 09. 23. 17:33

기사 도구 모음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가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감사 증인 출석 요구를 원안 의결했다.

증인은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배보찬 야놀자 대표 △정명훈 여기어때컴퍼니 대표 등 5인이다.

게임은 확률형 뽑기 아이템 논란이 커지자, 문체위가 강신철 게임협회장을 증인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웹툰 저작권·수익분배 등 개선 관련 질의
여행업계 상생 관련해서 플랫폼 사업자 불러
확률형 뽑기 아이템 도마위..게임협회장 출석 요청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가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감사 증인 출석 요구를 원안 의결했다.

증인은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배보찬 야놀자 대표 △정명훈 여기어때컴퍼니 대표 등 5인이다.

국내 양대 웹툰 플랫폼인 두 회사 대표의 증인 출석은 여야 모두 신청했다. 여야는 웹툰과 웹소설 저작권 및 수익분배 관련 등 질문과 불공정 계약 및 하도급 관행 개선 관련해 점검을 진행한다.

이번 정부 국정감사는 여야가 합심해 대형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준비하고 있다. 플랫폼 사업자와 계약한 창작자, 입점 업체 등과 상생이 이뤄지는지 보겠다는 것이다.

여행 플랫폼 사업자 대표도 마찬가지 이유로 불렀다. 코로나 시국에 여행업계와 상생 협력 방안을 점검한다. 참고인으로 웹툰작가노조위원장, 우리여행조합 등을 출석 요청했다.

게임은 확률형 뽑기 아이템 논란이 커지자, 문체위가 강신철 게임협회장을 증인 요청했다. 당초 확률형 뽑기 아이템 논란의 최전선에 있는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를 부를 것으로 예상됐으나, 업계 대표인 강 협회장 출석 요청이 최종 의결됐다. 참고인은 업계 비판 발언으로 유명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 교수)이다.

이대호 (ldhd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