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수원시 기후변화대응 10년 전략 짠다

김아라 입력 2021. 09. 23. 17:35

기사 도구 모음

수원시가 탄소중립도시 기반 조성을 위한 '제3차 수원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하기로했다.

제3차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은 2022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수원시 기후변화 대응 방향과 전략을 제시한다.

유문종 제2부시장은 "제3차 수원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에서 수원특례시 위상에 걸맞은 탄소중립 비전과 기후변화대응 전략을 제시할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후변화대응 정책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수원시가 탄소중립도시 기반 조성을 위한 ‘제3차 수원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하기로했다.

수원시는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유문종 제2부시장 주재로 ‘제3차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제3차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은 2022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수원시 기후변화 대응 방향과 전략을 제시한다. (재)수원시정연구원이 진행하는 이번 연구용역은 내년 6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제3차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은 △온실가스 배출현황 분석, 배출전망치(BAU) 추정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 부문·연도별 수원형 감축 이행 방안 마련 △2050 탄소중립 비전·기후변화 적응 전략 제시 등으로 이뤄진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온실가스 배출 현황을 바탕으로 앞으로 발생할 온실가스양을 예측하고, 인구·GDP(국내 총생산)·유가·산업구조·에너지 소비 등 다양한 인자를 고려해 부문별 배출량을 추산한다.

또 현황분석 결과와 기존 연구 등을 종합해 실천 가능한 비전·목표를 설정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2022년부터 2031년까지 연 단위로 부문별 이행로드맵을 설정하고, 체계적으로 감축을 이행할 수 있도록 단기·중기·장기 전략을 수립한다. ‘국가 장기저탄소발전전략’과 같은 총 7개 부문으로 구분해 추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유문종 제2부시장과 이승훈 안양대학교 교수 등 자문위원, (재)수원시정연구원 최석환 박사·강은하 박사 등이 참석했다.

유문종 제2부시장은 “제3차 수원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에서 수원특례시 위상에 걸맞은 탄소중립 비전과 기후변화대응 전략을 제시할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후변화대응 정책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아라 (ara725@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