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PRNewswire] 150개 이상의 업계 리더 및 조직, 해운 업계의 탈탄소화 촉구

최정환 입력 2021. 09. 23. 17:4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2050년까지 국제 해운 업계의 완전한 탈탄소화를 위한 정부의 강력한 대처 요구

--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서명인들이 해운 업계도 파리 협정의 온도 목표에 맞출 것을 세계 정상들에게 촉구했다. 민간 부문은 이미 글로벌 공급망을 탈탄소화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를 진행하고 있다. 이제 각국 정부는 2030년까지 전환을 촉진하고, 배출 제로 해운을 기본 선택으로 삼는 정책을 이행해야 할 것이다.

(코펜하겐, 덴마크 2021년 9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제 해운의 완전한 탈탄소화는 시급한 동시에 달성 가능한 사안이다. 이는 해운, 화물, 에너지, 금융, 항만 및 인프라를 포함해 해양 전체의 가치 사슬을 대표하는 150곳 이상의 업계 리더 및 조직이 전하는 분명한 메시지다. 유엔 총회 및 COP26(올 11월 글래스고 개최)의 중요한 기후 협상에 앞서, 이들은 정부가 산업계와 협력해 글로벌 공급망과 세계 경제를 탈탄소화하는 데 중요한 전환점에 도달하는 데 필요한 정책과 투자를 제공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의 서명인으로는 글로벌 무역의 가장 큰 주체 중 일부인 A.P. Moller - Maersk, BHP, BP, BW LPG, Cargill, Carnival Corporation, 시티, 대우조선해양, Euronav, GasLog, Hapag-Lloyd, Lloyd's Register, 미쓰이OSK라인스, MSC(Mediterranean Shipping Company), Olympic Shipping and Management, Panama Canal Authority, 로테르담 항구, 리오 틴토, 쉘, Trafigura, Ultranav, 볼보 및 Yara 등이 있다.

선박은 전 세계 무역의 약 80%를 수송하고, 전 세계 온실가스(GHG) 배출량의 약 3%를 차지한다. 유엔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는 2018년에 최초의 온실가스 전략을 채택했다. 이는 2050년까지 국제 해운의 연간 총 GHG 배출량을 2008년 수준의 최소 50% 이상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전략은 2023년에 조정될 예정이다.

시티(Citi) CEO Jane Fraser는 "지금이야말로 우리의 목표를 높이고, 글로벌 무역의 중요한 운송업체인 전 세계 해운 업계가 파리 협정의 목표에 맞춰야 할 때"라며 "우리는 고객과 긴밀히 협력해 해운 산업의 넷제로 배출 전환을 촉진하고, 강력한 공공 정책 조치를 지원함으로써 세계 경제를 탈탄소화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 부문은 이미 해운의 탈탄소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고 있다. 여기에는 RD&D 및 시범 사업에 대한 투자, 탄소중립 운항 선박의 발주 및 건조, 무공해 해운 서비스 구매, 넷제로 배출 연료 생산에 대한 투자, 항구 및 벙커링 인프라에 대한 투자, 해운 관련 활동의 기후 조정 평가 및 공개 등이 포함된다.

AP Moller - Maersk의 Fleet & Strategic Brands CEO인 Henriette Hallberg Thygesen은 "세계의 탈탄소화를 위해서는 해운의 탈탄소화가 필요하다"며, "고객은 공급망 배출의 탈탄소화를 기대하고 있으며, 우리는 쉽게 이용가능한 탄소중립 배출 기술에 상당한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투자를 업계 전반에 걸쳐 기본 선택사항으로 삼기 위해서는 현재의 화석 연료 및 무공해 연료와 미래의 탄소중립 연료 사이의 경쟁력 격차를 해소할 시장 기반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Trafigura의 회장 겸 CEO인 Jeremy Weir는 "해운 업계의 탈탄소화는 전 세계 넷제로 배출 달성을 위한 매우 중요하고도 시급한 과제"라며, "정책 입안자들은 해양 연료에 대한 글로벌 탄소 부과금을 도입하고 탈탄소화를 추진하는 한편, 무공해 연료 및 선박에 대한 투자를 장려함으로써 이 프로세스를 가속화할 역사적인 기회를 맞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이야말로 행동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세계해사포럼(Global Maritime Forum) CEO Johannah Christensen은 "해운 업계의 탈탄소화는 어떤 국가도 뒤처져서는 안 될 것"이라며 "무공해 해운으로의 전환과 공정하고 포용적인 연료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해운 업계의 탈탄소화가 개발도상국과 신흥경제국 사람들에게 일자리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조치가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의 서명인들은 세계 지도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사항을 촉구한다.

2050년까지 국제 해운 업계의 탈탄소화를 약속하고 2023년에 IMO GHG 전략을 채택할 때 이를 달성하기 위한 명확하고 공정한 실행 계획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국내 해운에 대한 명확한 탈탄소화 목표를 설정하고, 주도 기업(퍼스트 무버)에 인센티브와 지원을 제공하는 한편, 무공해 연료 및 선박의 광범위한 배치 등 국가적 조치를 통해 산업 규모의 무공해 해운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2025년까지 국제 해운 업계에서 무공해 선박 및 연료의 배치를 지원할 조치를 발효하고, 의미 있는 시장 기반 조치를 포함해 2030년까지 무공해 해운을 기본 선택사항으로 삼을 정책적 조치를 제공한다.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는 세계해사포럼, 세계경제포럼 및 Friends of Ocean Action 간의 파트너십인 'Getting to Zero Coalition'이 소집한 다중 이해관계자 태스크포스에 의해 개발됐다. 해당 구성원으로는 Cargill Ocean Transportation, 시티(Citi), COP26 Climate Champions 팀, 에너지전환위원회(Energy Transitions Commission), Lloyd's Register, 앤트워프 항구, Torvald Klaveness, Trafigura, Yara 및 UMAS 등이 있다.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에 대한 자세한 정보 및 서명인 전체 목록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서명인이 해운 업계 탈탄소화를 지원하기 위해 취하고 있는 구체적인 행동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가 정보:

Sofie Rud

Senior Communications Advisor

rud@globalmaritimeforum.org

+45 28102332

출처: Global Maritime Forum

Over 150 industry leaders and organizations call for decisive government action to enable full decarbonization of international shipping by 2050

-- Signatories of the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urge world leaders to align shipping with the Paris Agreement temperature goal. The private sector is already taking important steps to decarbonize global supply chains. Now governments must deliver the policies that will supercharge the transition and make zero emission shipping the default choice by 2030.

COPENHAGEN, Denmark, Sept. 22, 2021 /PRNewswire/ -- Full decarbonization of international shipping is urgent and achievable. This is the clear message from more than 150 industry leaders and organizations representing the entire maritime value chain, including shipping, cargo, energy, finance, ports, and infrastructure. In conjunction with the UN General Assembly and ahead of critical climate negotiations at COP26 in Glasgow this November, they call on governments to work together with industry to deliver the policies and investments needed to reach critical tipping points in decarbonizing global supply chains and the global economy.

Signatories to the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include some of the world's largest actors in global trade: A.P. Moller - Maersk, BHP, BP, BW LPG, Cargill, Carnival Corporation, Citi,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Euronav, GasLog, Hapag-Lloyd, Lloyd's Register, Mitsui O.S.K. Lines, MSC Mediterranean Shipping Company, Olympic Shipping and Management, Panama Canal Authority, Port of Rotterdam, Rio Tinto, Shell, Trafigura, Ultranav, Volvo, and Yara.

Ships transport around 80% of global trade and account for about 3% of global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In 2018, the UN's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adopted an initial GHG strategy. It aims to reduce international shipping's total annual GHG emissions by at least 50% of 2008 levels by 2050. The strategy is set to be revised in 2023.

"Now is the time to raise our ambitions and align shipping worldwide―a significant carrier of global trade―with the goals of the Paris Agreement. We are working closely with our clients to advance the shipping industry's transition to net zero emissions and, with the support of strong public policy measures, we can accelerate our collective efforts to decarbonise the global economy," says Jane Fraser, Chief Executive Officer of Citi.

The private sector is already taking concrete actions to decarbonize shipping. This includes investing in RD&D and pilot projects, ordering and building vessels operated carbon neutrally, buying zero emission shipping services, investing in the production of net-zero emission fuels, investing in port and bunkering infrastructure, and assessing and disclosing the climate alignment of shipping related activities.

"For the world to decarbonize, shipping must decarbonize. Our customers are looking to us to decarbonize their supply chain emissions. We are investing significantly in the carbon neutral emissions technologies that are readily available. To make such investments the default choice across our industry, we need a market-based measure to close the competitiveness gap between fossil and zero emission fuels of today and the carbon neutral fuels of tomorrow," says Henriette Hallberg Thygesen, CEO, Fleet & Strategic Brands, A.P. Moller - Maersk.

"Decarbonising shipping is both critical to achieving net zero global emissions and increasingly urgent. Policymakers have a historic opportunity to accelerate this process by introducing a global carbon levy on marine fuels, to drive decarbonisation and incentivise investment in zero emissions fuels and vessels. The time for action is now," says Jeremy Weir, Executive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Officer at Trafigura.

"Decarbonizing shipping should leave no country behind. To make the transition to zero emission shipping and fuels equitable and inclusive, policy measures must make sure that decarbonizing shipping also brings jobs and opportunities to people in developing countries and emerging economies," says Johannah Christensen, Chief Executive Officer of the Global Maritime Forum.

Signatories of the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call on world leaders to:

Commit to decarbonizing international shipping by 2050 and deliver a clear and equitable implementation plan to achieve this when adopting the IMO GHG Strategy in 2023.

Support industrial scale zero emission shipping projects through national action, for instance by setting clear decarbonization targets for domestic shipping and by providing incentives and support to first movers and broader deployment of zero emissions fuels and vessels.

Deliver policy measures that will make zero emission shipping the default choice by 2030, including meaningful market-based measures, taking effect by 2025 that can support the commercial deployment of zero emission vessels and fuels in international shipping.

The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has been developed by a multi-stakeholder taskforce convened by the Getting to Zero Coalition - a partnership between the Global Maritime Forum, the World Economic Forum, and Friends of Ocean Action. Members of the taskforce include Cargill Ocean Transportation, Citi, the COP26 Climate Champions team, the Energy Transitions Commission, Lloyd's Register, Port of Antwerp, Torvald Klaveness, Trafigura, Yara, and UMAS.

Learn more about the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and see the full list of Signatories here.

Learn more about what concrete actions Signatories of the Call to Action for Shipping Decarbonization are taking in support of shipping decarbonization here.

Further information:

Sofie Rud

Senior Communications Advisor

rud@globalmaritimeforum.org

+45 28102332

Source: Global Maritime Forum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