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중국펀드들 '헝다 리스크' 미풍

김경아 입력 2021. 09. 23. 18:03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최대 부동산그룹중 하나인 헝다그룹의 파산 위기가 불거지면서 관련 편입 중국펀드에도 관심이 쏠린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 미래에셋, KB, 삼성운용 등 대형운용사들이 일부 선보이는 홍콩증시 추종 인덱스펀드나 ETF펀드에 헝다그룹 관련 지수가 극소수 편입 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덱스·ETF 등 편입비율 미미

중국 최대 부동산그룹중 하나인 헝다그룹의 파산 위기가 불거지면서 관련 편입 중국펀드에도 관심이 쏠린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 미래에셋, KB, 삼성운용 등 대형운용사들이 일부 선보이는 홍콩증시 추종 인덱스펀드나 ETF펀드에 헝다그룹 관련 지수가 극소수 편입 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액티브펀드엔 헝다 관련 종목이 편입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헝다그룹이 홍콩 H-Share에 상장되어 있다보니, 벤치마크를 추종하는 인덱스펀드와 ETF 특성상 자연스럽게 펀드에 편입 된 셈이다.

다만, 운용사들은 0.1%도 안되는 극소수의 편입 비율인만큼 펀드 성과엔 사실상 미미하다고 설명했다. 실제 미래에셋차이나H인덱스증권투자신탁1호(주식)와 미래에셋TIGER차이나H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파생형)엔 헝다그룹 편입 비중이 각각 0.06%, 0.07% 담겼다.

미래에셋운용 관계자는 "헝다그룹이 시총이 크다보니 H-Share에 상장돼 있어 인덱스펀드 특성상 포트폴리오에 담길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며 "금액으론 5000만원 규모밖에 되지 않아 펀드성과에 영향을 미치기 힘들다"고 밝혔다.

KB운용도 KB차이나H주식인덱스증권모(주식형), KB KBSTAR차이나HSCEI증권상장지수(주식)(H), KB KBSTAR 중국 MSCI China 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H)에 각각 0.06%~0.02% 헝다그룹이 편입된 상태다.

이외 ETF강자인 삼성자산운용도 'KODEX 차이나H'와 'KODEX 차이나H레버리지'에 헝다관련 편입 비중이 최대 0.07% 담긴 것으로 나타났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