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시가 있는 휴일] ( )에게

입력 2021. 09. 23. 18:2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러니까 약간 죽은 체하고 있으면
괜찮아
숨 쉴 구멍이 생기고
월급도 나오고

조금 죽은 체하고 있어야 하지만
걸어갈 곳이 있고
가끔 둥글게 모여 밥을 먹고

얼음이 녹아 투명해진 아메리카노, 반만 올린 블라인드, 몇 알 남지 않은 비타민, 먼지와 먼지, 먼지와 먼지, 먼지… 사실들

그러나
살아 있어

우리는 죽지 않았으니까
천국이나 지옥을 말할 수 있잖아

(중략)

잘 살자고
손을 꼭 잡고
그래도 잘 살아야 한다고
어깨에 쌓인 먼지를 털어 주며
조금 더
걸었고

박은지 시집 ‘여름 상설 공연’ 중

젊은 여성 노동자로 보이는 화자가 힘들어하는 친구에게 건네는 말처럼 보인다. ‘약간 죽은 체하고’ 있으라고 말한다. 그것도 괜찮다고. 그렇지만 그건 살기 위한 포즈다. ‘그러나 살아 있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