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中, 공세적 태도는 당연".. 美 한복판서 中 두둔한 정의용

박영준 입력 2021. 09. 23. 18:36 수정 2021. 09. 23. 19:28

기사 도구 모음

유엔 총회 기간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있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초청 대담회에서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에서 '공세적'(assertive)인 모습을 보인다'는 파리드 자카리아 CNN 앵커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외교협 초청 대담회서 주장
"中경제 강해져 20년 전과 달라
주장하는 게 무엇인지 들어야"
北비핵화 관련 "인센티브 줘야"
블링컨·모테기와 3자 회담 가져
"북핵·코로나 공동 대응 등 논의"
사진=뉴시스
유엔 총회 기간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있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초청 대담회에서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에서 ‘공세적’(assertive)인 모습을 보인다’는 파리드 자카리아 CNN 앵커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중국의 공세적 외교에 대해 “경제적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기 때문에 당연하다”면서 “20년 전 중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공세적’(assertive)이란 표현 자체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 한복판에서 미국과 전방위로 갈등하는 중국을 두둔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셈이다. 정 장관은 “그들은 국제사회의 다른 멤버들에게 중국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싶은 것”이라며 “우리는 중국이 주장하고 싶어하는 것을 듣도록 노력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정 장관의 발언에 대해 진행자인 자카리아 앵커가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펴고 있다”는 호주 정부 인사들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한국은 호주와 다른 상황이냐”고 되물었다. 이에 정 장관은 “다른 국가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자카리아가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를 ‘반(反)중국’ 국가의 블록으로 규정하려 하자 “그건 냉전 시대 사고방식”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의 중심축이고 중국은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라면서 “미국과 중국이 더 안정적인 관계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 끝)이 토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맨 왼쪽)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정 장관은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기 위해 적극적인 유인책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이 비핵화 노력을 하면 제재완화 등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고도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의 비핵화 진전을 위한 방안으로 북한의 합의 위반 시 제재를 복원하는 ‘스냅백’을 활용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장관은 “보상을 제안하는 데 소심할 필요가 없다”며 “덜 민감한 인도적 분야부터 지원을 시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 장관은 진행자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을 지적하자 “역사적 관점에서 사태를 봐야 한다”며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밝힌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라면서 미 조야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정 장관은 이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1시간 정도 3자 회담을 가졌다. 3자 회담 뒤에는 블링컨 장관과 20분 이상 양자 회담을 했다. 정 장관은 회담 뒤 취재진에게 “한반도 이야기를 하고, 기후변화와 코로나19 공동 대응 방안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종전선언 및 북한 핵·미사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물론 (그렇다)”고 답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정 장관의 중국 관련 발언과 관련해 중국의 공세적 태도를 자연스럽다고 언급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의 외교·경제력 등 국력 신장에 따라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려고 하는 것에 대해서 일반적인 국가의 국제 위상변화의 차원에서 자연스러워 보인다고 표현한 것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워싱턴·도쿄=박영준, 김청중 특파원, 김선영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