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尹·洪 정면충돌.."핵무장론, 국익 손해" vs " 文2기 대북정책"

송주오 입력 2021. 09. 23. 18:40 수정 2021. 09. 23. 22:4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토론에서 '핵무장'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지난 토론과 달리 윤 전 총장은 홍 의원과의 설전을 피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대북공약인 '나토식 핵공유 및 자체 핵무장 검토'를 지적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 대선캠프에 합류한 이도훈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언급하며 '문재인 2기의 대북정책'이라고 역공을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핵무장 사이다 발언이지만 국익에 손해 갈 수 있어"
홍준표 "獨, 핵개발로 전술핵 얻어내"..이도훈 영입 비판
'공약 표절' 논란에 尹 진땀..원희룡 "카피닌자" 언급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토론에서 ‘핵무장’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이 국제적 고립 우려를 제기하자 홍 의원은 독일 사례를 언급하며 가능하다고 응수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수,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후보.(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은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2차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난 토론과 달리 윤 전 총장은 홍 의원과의 설전을 피하지 않았다. 오히려 자신의 주도권 토론에서 홍 의원을 공격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대북공약인 ‘나토식 핵공유 및 자체 핵무장 검토’를 지적했다. 그는 “핵무장을 하게 되면 북한과 핵군축을 협상하게 되고 유엔사 해체라든지, 주한미군 철수 등 카드를 저쪽(북한)에서 가져올 수 있는데 국민들한테는 (핵무장 주장이) 사이다 느낌을 줄 수 있지만, 향후 핵협상에서 국익에 굉장한 손해가 갈 수 있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과거 슈미트 수상이 구소련이 핵·미사일을 동유럽에 배치하면서 미국에 전술핵 재배치해달라 했다”며 “그때 미국이 거절하자 슈미트 수상이 프랑스와 영국처럼 ‘핵개발하겠다’하자 전술핵을 재배치했다”고 맞받아쳤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 대선캠프에 합류한 이도훈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언급하며 ‘문재인 2기의 대북정책’이라고 역공을 펼쳤다. 이 전 본부장은 2017~2019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지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북핵 대처를 충분히 들었다”며 더이상의 공방을 이어가지 않았다.

홍 의원은 자신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 비유한 윤 전 총장에게 불쾌한 감정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저한테 두테르테식이라고 하지 않았냐. 두테르테는 마약과의 전쟁을 하면서 무기를 사용하라고 했다. 마약 사범으로 검거하는 과정에서 피살 사건이 1000여명 이상이 나왔다”며 “제가 이야기한 것은 사형이 확정된 흉악범은 형소법 465조에 따라 6개월 내 사형을 집행해야 하니 법무부 장관에게 이를 지시하겠다는 것이다. 그건 두테르테식하고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홍 후보가 (사형제 집행 관련) 말한 것을 언론에서 기사로 딱 봤을 때는 ‘흉악범은 사형시켜야 한다’고 말한 것처럼 보였다”며 “대통령이 사법 절차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되고, 행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은 범죄 예방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말이었다”고 대답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최근 발표한 공약의 베끼기 논란에 진땀을 뺐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부동산 공약에 대해 “정세균·이낙연·송영길·유승민 공약을 짬뽕했다. 윤 전 총장의 공약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카피닌자’란 별명을 언급하며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송주오 (juoh41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