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신세계百 '트렌드 페어' 열고 디자이너 브랜드 육성

김주영 입력 2021. 09. 23. 18:44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백화점이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육성에 나선다.

신세계는 한국패션산업협회와 함께 오는 27일부터 일주일 동안 SSG닷컴에서 '트렌드 페어'를 열고, 40여개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를 소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임훈 부사장은 "판로 확대를 고민하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를 육성하고, 새로운 브랜드를 소개하기 위해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고 상생할 수 있는 특별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세계백화점이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육성에 나선다. 신세계는 한국패션산업협회와 함께 오는 27일부터 일주일 동안 SSG닷컴에서 '트렌드 페어'를 열고, 40여개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를 소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세계는 우수 브랜드를 엄선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 브랜드는 '그리디어스' '리이' '므아므' '엘더블유엘' '프레노서울' '프롬프트' 등이다. 신진 디자이너 입장에서는 백화점 고객을 만날 수 있는 새로운 판로를 여는 셈이고, 백화점 고객은 신규 브랜드를 만나는 '동반성장'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에 익숙한 2030 MZ세대를 겨냥해 최대 45% 할인 혜택도 기획했으며, 인기 브랜드에는 향후 백화점 팝업 스토어 기회를 제공한다.

'그리디어스'는 눈에 띄는 프린트와 스타일의 디자인이 특징이다. 특히 패리스 힐튼, 비욘세 등 세계적인 유명인이 착용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K패션 브랜드 가운데 하나다.

여성컨템포러리 '므아므'와 '프레노서울'은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와 '2021년 서울 패션위크' 등에서 소개된 브랜드로 각종 온라인 플랫폼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는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 발굴과 육성, 중소 패션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지원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올해 4월에는 '레드윙부츠' '조지클레버리 슈즈' 등 중소업체에서 운영하는 신규 패션·잡화 브랜드를 발굴해 SSG닷컴에서 기획전을 진행한 바 있다. 6월에는 재고 소진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 패션기업들을 위해 서울 강남점과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신세계에서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 3'를 열기도 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임훈 부사장은 "판로 확대를 고민하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를 육성하고, 새로운 브랜드를 소개하기 위해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고 상생할 수 있는 특별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