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서울우유 10월부터 가격 인상.. 흰우유 기준 5.4%↑

이정은 입력 2021. 09. 23. 18:4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원유가격 인상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우유제품의 가격을 올린다고 23일 밝혔다.

원유가격은 지난해 21원이 인상돼야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을 고려해 1년 유예됐고, 올해 8월 1일부터 반영됐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여건을 고려, 인상 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원유가격 인상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우유제품의 가격을 올린다고 23일 밝혔다.

원유가격은 지난해 21원이 인상돼야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을 고려해 1년 유예됐고, 올해 8월 1일부터 반영됐다.

이번 가격 인상은 2018년 이후 3년 만이다. 그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과 물류 비용, 고품질 우유 공급을 위한 생산비용 증가 등에 따라 불가피하게 결정됐다.

서울우유의 제품가격(흰 우유 1L 기준)이 5.4% 인상됨에 따라 대형마트 기준 2500원 중반이었던 우유 가격은 2700원 전후로 형성될 전망이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여건을 고려, 인상 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