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DL이앤씨, 부산항 신항 최대 사업 수주

김서연 입력 2021. 09. 23. 18:55 수정 2021. 09. 23. 19:14

기사 도구 모음

DL이앤씨는 부산항만공사(BPA)가 발주한 '부산항 신항 북 컨테이너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조감도)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항 이후 발주된 사업 중 단일 공사로는 최대 규모다.

공사비는 약 5754억원(VAT 제외)으로 DL이앤씨 지분은 42%(약 2417억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700억 규모 배후단지 조성
부지 52만㎡.. 공사기간 12년
DL이앤씨는 부산항만공사(BPA)가 발주한 '부산항 신항 북 컨테이너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조감도)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항 이후 발주된 사업 중 단일 공사로는 최대 규모다. 공사비는 약 5754억원(VAT 제외)으로 DL이앤씨 지분은 42%(약 2417억원)다. 부산항 신항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욕망산을 절취해 발생되는 토사 및 석재를 부산항 신항 및 진해 신항 매립에 활용하고, 항만배후단지로 활용될 부지를 조성한다.

제거할 욕망산의 높이는 150m이며 생산되는 토사와 석재의 규모는 2862만㎥다. 향후 조성될 항만배후단지 부지는 축구장 75개 크기인 52만2000㎡에 달한다. 공사 기간은 12년으로 내년에 착공한다.

욕망산이 제거된 부지 상부에는 8만5000㎡의 대규모 공원을 조성해 녹지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석재공장으로 활용한 지하공간은 공사가 완료된 이후 데이터센터, 쇼핑센터, 스마트팜 등 고부가가치 시설을 유치할 수 있도록 시공한다. 이 사업은 가격 경쟁없이 설계로만 평가 및 심의가 이뤄지는 확정 가격 최상 설계 방식으로 진행된다. DL이앤씨 관계자는 "항만 및 해안 분야의 축적된 시공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