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오세훈표 재개발 후보지 1호 접수는 숭인1구역

박소연 입력 2021. 09. 23. 18:56 수정 2021. 09. 23. 18:59

기사 도구 모음

주택공급 활성화를 위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발표한 '재개발 활성화 6대 규제완화 방안'이 적용된 첫 민간재개발 후보지 공모가 시작됐다.

23일 정비업계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시작한 '2021 주택 재개발 사업 후보지 공모' 시작과 동시에 숭인1구역(가칭)이 처음으로 접수했다.

특히, 이번 민간 재개발은 지난해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서 제외됐던 도시 재생 지역 등을 공모 대상에 포함시켜 주목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민 동의율 51% 확보

주택공급 활성화를 위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발표한 '재개발 활성화 6대 규제완화 방안'이 적용된 첫 민간재개발 후보지 공모가 시작됐다. 1호 접수지는 도시재생 사업지인 숭인동으로 확인됐다.

23일 정비업계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시작한 '2021 주택 재개발 사업 후보지 공모' 시작과 동시에 숭인1구역(가칭)이 처음으로 접수했다. 숭인1구역 관계자는 "주거정비지수제가 폐지되면서 사업 요건을 갖출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주민 동의율 51%를 확보했다. 공모 마감인 10월 말까지는 구역 지정 요건인 67%를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오세훈표 재개발로 불리는 이번 공모에 참여하려면 법령·조례상 재개발 정비구역지정 요건을 갖춘 곳 중 토지등소유자 30% 이상이 구역지정에 동의해야 한다. 재개발 구역지정을 위한 법적요건은 필수항목인 △노후도 동수 3분의 2 이상 △구역면적 1만㎡ 이상을 충족하고, 선택항목의 경우 △노후도 연면적 3분의 2 이상 △주택 접도율 40% 이하 △과소필지 40% 이상 △호수밀도 ㏊당 60가구 이상 중 1개 이상을 충족하면 된다.

특히, 이번 민간 재개발은 지난해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서 제외됐던 도시 재생 지역 등을 공모 대상에 포함시켜 주목됐다. 그동안 개발이 막혔던 창신·장위11구역 등 11곳이 일찌감치 참여 의사를 밝혔다.

다만 정부 공공재개발과 2·4대책의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배제된다. 또 민간재개발을 원하는 2·4대책 후보지들은 원칙적으로 참여 기회가 박탈된다. 서울에서는 공급 규모가 서울에서 두 번째로 큰 동대문구 용두역세권(3200가구)과 신길뉴타운의 중심에 있는 신길4구역 등이 공공 개발에 반대해 민간 재개발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는 오는 10월 29일까지 진행된다. 11월 중 자치구가 사전 검토를 통해 25개 자치구별로 4곳 이내로 추천하면 서울시는 12월 중 '선정위원회'를 열고 25개 내외(2만6000가구)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지난 14일 신림1구역을 방문해 "곧 서울 시내에서 25개 재개발 지역을 공모하게 된다. 마음 같아서는 50개, 100개 하고 싶지만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면 사회적 소용돌이 혼란 생길 수 있어서 25개만 한다"며 "최대한 속도를 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후보지 공모 지역의 투기세력 차단을 위해 후보지 선정 전에는 공모 공고일을 '권리산정기준일'로 고시해 지분쪼개기를 막고, 후보지 선정 뒤에는 건축허가 제한과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을 취할 계획이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