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귀 안 들리시는 부모님.. '이렇게' 대화하세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9. 23. 19:00

기사 도구 모음

명절 때 뵙고 온 부모님이 소리를 잘 듣지 못하시는 것 같다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노인의 청력 상실은 인지 능력 저하를 가속할 수 있는데, 치료를 시작하면 호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노화로 인한 청력 저하는 주로 고음영역이 잘 들리지 않고, 소리가 나는 쪽 방향을 감지하기 어려운 형태로 나타난다.

청력 저하를 방치하면 치매나 우울증이 동반되거나 선행해 나타난다는 연구가 많으므로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력이 떨어진 사람과 대화할 땐 청력이 좋은 사람이 배려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명절 때 뵙고 온 부모님이 소리를 잘 듣지 못하시는 것 같다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노인의 청력 상실은 인지 능력 저하를 가속할 수 있는데, 치료를 시작하면 호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청력이 떨어졌다고 해서 무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 부모님도 상심하실 수 있다. 부모님의 청력 저하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노화, 소음, 치매… 청력 저하 부르는 원인은 다양

청력 저하를 부르는 대표적인 원인은 '노화'다. 노화로 인한 청력 저하는 주로 고음영역이 잘 들리지 않고, 소리가 나는 쪽 방향을 감지하기 어려운 형태로 나타난다. 노화로 청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이소골(소리의 진동을 고막에서 내이로 전달하는 작은 뼈)이나 고막이 퇴행하고, 청각세포와 청신경 숫자가 줄어들며, 청각중추가 퇴화하는 등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이 밖에도 지속적인 소음에 노출되거나, 흡연이나 특정 약물복용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최근에는 청력 저하가 단순한 감각기능 이상이 아닌 중추신경계 이상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청력 저하를 방치하면 치매나 우울증이 동반되거나 선행해 나타난다는 연구가 많으므로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필요하다면 적절한 시기에 보청기 사용해야

노화로 생기는 청력 저하는 완전 회복이 어렵다. 그러나 적절한 시기에 보청기를 사용하거나, 고도의 난청이 있을 때 인공와우를 이식하는 등 청각 재활을 빨리 시작하면 증상이 호전된다. 간혹 보청기를 사용하니 윙윙거리는 소리가 커지고, 잘 알아듣기 어려워 사용하지 않는다는 환자도 있다. 대부분 이런 경우는 필요한 시기보다 너무 늦게 보청기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청력이 보존되어 있을 때 적절한 치료를 적용해야 하므로 증상이 나타난 직후 병원을 찾길 권한다.

◇청력이 떨어진 사람과 대화할 땐 세심한 배려를

청력이 떨어진 사람과 대화를 하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 이때 청력이 좋은 사람이 좀 더 배려하는 게 좋다. 우선 보통 말소리보다 약간 크게 말하되, 소리를 지르면 안 된다. 청력 역치가 떨어진 상태라 소리를 지르면 듣는 사람이 깜짝 놀랄 수 있다. 대화를 시작하기 전, 대화에 필요한 사전 정보를 미리 줘 내용을 짐작할 수 있게 하며, 말하기 속도는 약간 느리면서 발음은 명확하게 한다. 주위가 시끄러운 곳에서는 대화하지 않는 게 좋다. 밝은 곳에서 대화해 입술과 몸짓을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화가 어렵다고 해서 짜증을 내거나 혼잣말을 하는 등 소외시킬 수 있는 행동은 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