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에어부산, 내달 '무착륙 관광비행' 김해공항 2회 운항

권병석 입력 2021. 09. 23. 19:01

기사 도구 모음

에어부산이 10월 김해국제공항에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2회 운항한다고 23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10월 16일과 30일 두 차례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운항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지방관광 연계 국제관광비행'도 김포~김해 노선에 1회 운항한다.

지난달 10일 에어부산이 첫선을 보인 지방관광 연계 국제관광비행은 이륙 후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방식이 아닌 김포→김해, 김해→제주와 같이 출발지와 도착지가 다른 코스로 운항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어부산이 10월 김해국제공항에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2회 운항한다고 23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10월 16일과 30일 두 차례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운항할 계획이다.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10시에 출발해 대마도 상공을 거쳐 사가·구마모토 등 일본 서쪽 규슈 지역을 감상한 후 오전 11시30분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일정이다. 항공권 운임은 총액 기준 10만900원부터다. 에어부산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에어부산은 '지방관광 연계 국제관광비행'도 김포~김해 노선에 1회 운항한다. 지난달 10일 에어부산이 첫선을 보인 지방관광 연계 국제관광비행은 이륙 후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방식이 아닌 김포→김해, 김해→제주와 같이 출발지와 도착지가 다른 코스로 운항된다. 출발지와 도착지는 국내지만 일본 상공을 거친 후 목적지에 도착하기 때문에 국제선 비행으로 간주된다. 무착륙 비행과는 달리 국내 다른 곳으로 이동을 하면서도 면세품 구매가 가능해 이색 비행 상품으로 관심을 모았다. 에어부산측은 지난달 해당 비행 상품을 2차례 운항했는데 평균 탑승률이 94%에 이를 정도로 많은 이용객이 몰렸다. 에어부산은 10월 운항 예정인 지방관광 연계 국제관광비행을 롯데면세점과 함께 전세기 형태로 운항한다.

무착륙 및 지방관광 연계 국제관광비행 상품 모두 기내에서 다양한 이벤트가 함께 준비된다. 기내 럭키 드로우 이벤트를 통해 국내선 왕복 항공권, 에어부산 굿즈 등의 경품을 제공하고, 탑승객에게는 모두 다양한 기념품을 증정한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