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신규확진 1802명..동시간대 최다

뉴스속보팀 입력 2021. 09. 23. 19:08

기사 도구 모음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23일 연합뉴스는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 현황을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집계한 결과 전국에서 총 1802명이 신규 확진됐다고 전했다.

이는 오후 6시 집계 기준으로 최다 기록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최소 2000명대, 많게는 2100∼22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석 연휴 1주일전인 16보다 129명 ↑
동시간대 집계기준 지난 10일 1768명 이후 최다
[사진=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23일 연합뉴스는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 현황을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집계한 결과 전국에서 총 1802명이 신규 확진됐다고 전했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321명보다 481명 많고, 추석연휴 1주일 전인 지난주 목요일(9월 16일)의 1673명보다는 129명 많다.

이는 오후 6시 집계 기준으로 최다 기록이다. 직전 최다는 지난달 10일의 1768명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326명(73.6%), 비수도권이 476명(26.4%)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681명, 경기 511명, 인천 134명, 대구 117명, 충남 63명, 충북 49명, 전북 40명, 광주·강원 각 37명, 경북 35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대전 10명, 전남 9명, 울산·제주 각 8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최소 2000명대, 많게는 2100∼22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221명(8월 11일 0시 기준)을 넘어서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 된다.

뉴스속보팀 (bod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