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KB국민, 전세대출·집단대출·주담대 한도 일제히 줄인다

김상우 입력 2021. 09. 23. 19:21

기사 도구 모음

KB국민은행이 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에서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의 한도를 크게 줄입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한시적으로 새로운 가계대출 한도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우선 전세자금 대출의 한도는 '임차보증금 즉 전셋값 증액 범위 내'로 줄어듭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국민은행이 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에서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의 한도를 크게 줄입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한시적으로 새로운 가계대출 한도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우선 전세자금 대출의 한도는 '임차보증금 즉 전셋값 증액 범위 내'로 줄어듭니다.

예를 들어 임차보증금이 최초 4억원에서 6억원으로 2억원 오른 경우, 지금까지 기존 전세자금대출이 없는 세입자는 임차보증금 6억원의 80%인 4억8천만원까지 전세자금대출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29일부터는 최대 한도가 임차보증금 증액분인 2억원까지로 제한됩니다.

같은 조건에서 기존 2억원의 전세자금대출이 있는 경우에도 전셋값 인상에 따라 받을 수 있는 최대 전세자금대출액이 2억8천만 원 (즉 4억8천만원-2억원)에서 2억원으로 줄어듭니다.

집단대출 중 입주 잔금대출의 담보 기준도 'KB시세 또는 감정가액'에서 '분양가격, KB시세, 감정가액 중 최저금액'으로 바뀝니다.

지금까지는 잔금대출 한도를 산정할 때 대부분 현재 시세를 기준으로 LTV(주택담보대출비율) 등이 적용됐기 때문에, 최근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라 여유있게 잔금 대출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세 종류 가격 가운데 최저 가격을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대부분 분양가격을 기준으로 잔금대출 한도가 상당 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