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추석 방역지침 종료.. 사적모임 다시 6명으로

김진수 입력 2021. 09. 23. 19:38

기사 도구 모음

추석 특별 방역지침에 따라 일시적으로 완화됐던 사적모임 인원 제한 기준이 최대 8인에서 최대 6인으로 다시 강화된다.

또한 정부는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있는지 조사하고, 확산세에 대비해 후속조치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정부는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한 집단 감염 사례가 있는지 조사하고 다양한 후속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연합뉴스.

추석 특별 방역지침에 따라 일시적으로 완화됐던 사적모임 인원 제한 기준이 최대 8인에서 최대 6인으로 다시 강화된다. 또한 정부는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있는지 조사하고, 확산세에 대비해 후속조치를 마련할 방침이다.

23일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 따르면, 수도권을 비롯해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 백신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족모임을 허용하는 추석기간 방역 특별조치가 이날로 종료된다. 이에 따라, 24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 이전까지는 4명, 6시 이후 2명으로 사적모임 인원이 제한된다. 다만, 백신 접종 완료자가 참가하는 경우, 식당·카페 등에서 최대 6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하다.

또한 정부는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한 집단 감염 사례가 있는지 조사하고 다양한 후속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추석 기간 동안 가족이나 친지 방문으로 인한 집단감염 사례는 역학조사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추석 연휴 이후에도 진단검사 외 개인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노력 지속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추석 연휴기간인 18일부터 22일까지 일 평균 1735명 가량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이 모두 추석 연휴 동안 감염된 사례는 아니지만 연휴 동안 가족 간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았던 만큼 조사를 통해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정부는 그동안 이어졌던 수도권 내 코로나19 유행 증가세가 추석 연휴 동안 비수도권으로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전체적인 유행 규모를 분석해 종합적으로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 이동량 등을 파악해 향후 확진자 추이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추석 연휴 이후에도 예방접종을 독려하는 등 접종률 올리기에 집중한다. 특히 오는 27일에 4분기 임신부 및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과 추가접종(부스터샷)에 대한 계획을 확정 발표한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 접종은 자기를 보호할 뿐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 대한 이타적 행위이기도 하다"며 "백신은 안전하기 때문에 시기가 됐을 때 적극적으로 접종에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