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KBS

[문화K] 성년 맞은 전주세계소리축제..의미와 올해 공연은?

KBS 지역국 입력 2021. 09. 23. 19:47 수정 2021. 09. 23. 21: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전주] [앵커]

올해로 스무 번째를 맞는 전주세계소리축제가 다음주 열립니다.

성년이 된 소리축제, 코로나19 속에서도 지난 20년의 축제를 되돌아보는 다양한 무대를 마련했다고 하는데요,

‘문화K’ 오늘은 박재천 집행위원장 모시고 자세한 이야기 나눠봅니다.

먼저, 전주세계소리축제 20주년 축하드립니다.

축제 이름대로 전통 음악과 세계 음악을 아우르는 국내 대표축제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지난 20년 동안 많은 노력이 있었을텐데요,

소리축제 위상 어디까지 왔고, 어떤 성과가 있었다고 보시나요?

[앵커]

다양한 세계 음악을 한 자리에 모으다보면 축제 정체성이 흔들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축제를 이어오면서 이건 좀 아쉽다, 이건 보완할 필요가 있다, 라는 게 있을까요?

[앵커]

이번에는 올해 축제에 대해서 여쭤볼까요?

20주년 축제인만큼 개막공연 제목부터가 '리오리진'입니다.

지난 20년을 되돌아보겠다는 취지가 담긴 것 같은데요,

올해 축제, 어떤 내용으로 꾸며지나요?

[앵커]

코로나19 속에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만 축제가 진행됐죠?

올해는 좀 달라진다고 하던데 현장에서도 공연을 볼 수 있는 건가요? 방역도 걱정이 됩니다만.

[앵커]

올해 공연에서 가장 눈 여겨볼 만한 공연, 관객들에게 추천할 만한 공연이 있다면요?

[앵커]

마지막으로 이제 성년을 맞은 전주세계소리축제,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데요,

전주세계소리축제의 미래, 어떤 모습으로 이어질까요?

계획이 있으신가요?

[앵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KBS 지역국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