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서대구역 개통 임박..역세권 개발 기대

정혜미 입력 2021. 09. 23. 19:5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대구] [앵커]

오는 12월 서대구역이 정식 개통을 앞둔 가운데, 주변 역세권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복합환승센터를 비롯해 대규모 유통시설과 아파트 단지 등이 들어와 서대구역 일대가 새로운 도심으로 거듭날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는 12월 개통을 앞둔 서대구역, 막바지 공사가 한창입니다.

준공률은 99.5%, 다음 달 시운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서대구역에는 KTX가 하루 20차례 이상 운행될 예정, 구미에서 경산을 잇는 대구권 광역철도를 비롯해 국가산단을 연결하는 대구 산업선과 광주로 가는 달빛내륙철도, 도심 트램 등도 잇따라 연계됩니다.

서구 지역은 그동안 대구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는데요.

서대구역 개통이 다가오면서 주변 역세권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오는 2024년 착공 예정인 서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과 북부,서부 시외버스터미널 기능을 통합하고 대규모 유통, 문화 시설도 들어섭니다.

[권태현/대구시 평리동 : "서대구역도 생기고 복합환승센터도 생긴다고 하면 여기가 낙후됐고 교통이 불편한데 많이 좋아질 것 같아요. 이 동네도 좋아질 것 같고, 시민들도 편리할 것 같네요."]

한전 자재센터 터 이전과 서대구 하폐수처리장 통합지하화 사업도 본격 추진되면서 지상에는 주거 단지를 비롯해 관광, 체육시설 등이 조성됩니다.

[김충한/대구시 미래공간개발본부장 : "서대구 주변 지역 역세권을 개발하게 되면 주거와 상업, 문화, 관광 기능을 함께 아우르는 명품 신도시가 만들어지고 대구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침체돼 있던 대구 서부권 지역이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그래픽:인푸름

정혜미 기자 (with@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