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아일보

"백신 효과 높이려고"..10분 만에 두 차례 접종받은 여교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9. 23. 20:00

기사 도구 모음

베트남에서 여성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고의로 두 차례 연속 접종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백신 효과를 더 높이기 위해 의료진의 눈을 피해 연이어 접종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첫 번째 접종한 테이블이 아닌 다른 테이블로 가 두 번째 백신 접종을 끝낸 그의 행각은 곧바로 탄로났다.

접종을 완료했다는 확인 도장을 찍기 위해 종이를 펼친 의료진은 그가 1차 백신을 맞은 사실을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베트남에서 여성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고의로 두 차례 연속 접종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백신 효과를 더 높이기 위해 의료진의 눈을 피해 연이어 접종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9일(현지시간) 베트남 지역신문인 꽝빈에 따르면 전날 꽝빈성 레투이구에 사는 여교사 A 씨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해당 지역에서는 교사들의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었다. 그런데 1차 백신 접종을 마친 A 씨는 또다시 대기줄로 돌아갔다. 두 번째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서였다.

A 씨는 ‘접종 완료’ 도장이 찍힌 종이를 반으로 접어 의료진의 눈을 교묘하게 피했다. 첫 번째 접종한 테이블이 아닌 다른 테이블로 가 두 번째 백신 접종을 끝낸 그의 행각은 곧바로 탄로났다.

접종을 완료했다는 확인 도장을 찍기 위해 종이를 펼친 의료진은 그가 1차 백신을 맞은 사실을 확인했다. 두 차례의 접종은 불과 10분 사이에 이뤄졌다.

A 씨는 두 차례 접종한 이유에 대해 “효과가 더 좋을 것 같아서 4번 맞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부작용 등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그는 병원에서 40분간 대기했으나 별다른 이상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보건당국은 그의 상태를 지속해서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같은 사고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더욱 철저하게 접종 이력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Z 백신의 1, 2차 접종 간격은 4~12주로 권고하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